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연근해 어장 씨가 말랐다
우리나라 연근해에서 물고기 10마리중 8마리가 산란 능력이 없는 미성어로 밝혀져 연근해 어장의 황폐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어목 고등어과 삼치 등 일부 어종은 미성어 비율이 100%에 달해 어자원 자체가 소멸될 것으로 예상돼 어자원 보호를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다르면 지난 1970년부터 2002년까지 연근해에서 어획된 고등어, 갈치 등 9개 어종을 분석한 결과 전체 어획량의 81%가 한 번도 산란을 하지 못한 미성어인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연근해의 미성어 비율은 1970년 45%, 1980년 59%에 불과했지만 1990년대(평균 78%)이후 급격히 증가해 2002년에는 81%까지 치솟았다. 어종별로는 갈치의 경우 몸길이가 25cm 이하인 미성어 비율이 1970년 44.1%, 1980년 64.8%에서 1990년 91.8%로 급증한 뒤 2002년에는 99.7%를 기록했다. 특히 회유어종인 삼치는 1995년 미성어 비율이 100%를 기록한 이후 8년간 몸길이 78cm 이하의 미성어만 잡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갯장어는 1970년 23%에서 2002년 80.3%로, 전갱이는 1970년 62%에서 2002년 85.2% 등으로 미성어 비율이 급증했다. 어획된 물고기의 크기도 고등어는 평균 32cm에서 27cm로, 전갱이는 25cm에서 18cm로 줄어드는 등 어획물의 소형화로 어업생산의 질적 저하와 급격한 자원감소를 부채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현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