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광도면 해안 ``불법 양식물``점령
   
통영시 광도면 일대 해안을 ``불법 양식물``이 대거 점령하면서 각종 민원 발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미더덕과 오만둥이 등 불법양식물 처리를 놓고 일부 주민과 시가 팽팽한 이견 차이를 보이면서 주민들의 민심이 동요하는 등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광도면 주민 및 통영시에 따르면 노산-안정-황리일대 앞바다를 길이 200m가량의 미더덕 불법양식시설(오만둥이 포함) 2천여줄이 차지하면서 진해만 일대가 불법양식물을 메단 하얀 부자로 가뜩 메워지고 있다. 이에대해 일부 주민들은 불법양식업자들은 10~12월 사이 수확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미더덕 그물을 회수하지 않고 모두 잘라버려 환경오염이 발생하고 합법양식물인 굴과 먹이경쟁을 벌여 굴양식업계의 피해도 우려된다며 행정절차를 통한 강제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이미 이 해역은 안정공단 및 가스공사, 가스운반선 진입로 확보를 위해 미더덕 등 관행어업에 대한 보상이 이뤄진 해역이어서, 불법어업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심지어 이같은 관행어업이 수년간 지속될 경우 다시 보상을 실시하는 악순환이 계속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반면 통영시는 자체조사를 통해 약 200명에 달하는 영세 어업인들이 2~3줄씩 미더덕 등 양식물을 설치해 수십년간 관행적인 어업을 해온 상황에서 철저한 단속을 펼칠 경우 범법자 양산 및 어가소득원 감소로 어업인들의 불만이 예상된다며 단속을 주저하고 있다. 특히 인근 마산과 고성, 거제 해역에 600ha 가량의 미더덕 양식어장이 허가된 반면 통영은 40ha에 불과해 상대적으로 통영 어업인들이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며 오히려 이 가운데 절반(1천줄) 가량을 합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처럼 일부 주민과 통영시가 불법양식물의 처리 방향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동안에도 하루 수십줄씩 미더덕 등 불법양식물이 설치돼 통영 앞바다를 오염시키고 있다.

감상현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