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합진보당 알리기 통영시 집중의 날경남도당 당직자 및 당원 30여 명, 19일 통영서 홍보활동

"통합진보당, 믿어주세요."

통합진보당 경남도당 당직자와 당원 30여명이 지난 19일 통영시 일원에서 지역 당원들과 같이 당 홍보전에 나섰다.

통합진보당은 옛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진보신당 출신 심상정, 노회찬, 조승수 국회의원 등이 만든 새진보통합연대가 모인 통합정당.

하지만 인지도나 지지도가 좀처럼 오르지 않아 전국적으로 당원들이 자발적으로 당 알리기에 나선 가운데 경남도당에서는 지난 주말에 거제지역 집중 홍보전에 이어 이날 통영에서 대대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다.

통합진보당 박문철 창원시 지역공동위원장은 통영시민을 만나 본 소감을 말하면서 "통영에 역시 우리 통합진보당을 아는 사람이 적어 안타깝다"고 말하고 통영 당원 동지들이 당 홍보에 더욱 노력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참석한 당원들을 만난 시민들 "민주노동당도 알고 국민참여당도 알지만 통합진보당은 처음 들어 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통영시, 고성군 지역위원회는 4.11 총선까지 당 알리기와 당원모집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결의 했다.

한편, 신영선 지역공동위원장은 통합을 하면서 당명이 바뀌다 보니 당명도 생소하지만 더 큰 문제는 민주통합당과 당명이 비슷하고 두 당 모두 "통합"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같은 당으로 보고 비교적 언론에 많이 비치는 민주통합당으로 우리 당을 이해하는 점을 불식 시키는데 애로가 많다고 토로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