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보고 싶었습니다. 그리웠습니다. 다시 힘차게 뛰겠습니다"진의장 새누리당 예비후보 사무실 개소식, “남해안개발로 국가 성장동력 찾자”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진의장 전통영시장의 사무실 개소식이 지난 25일 오후 열렸다.

성광호텔 6층에 마련된 진의장 예비후보사무실 개소식에는 태평동 성당 신부, 이정연씨, 천재생 시의장, 구상식 의원 등을 비롯해 시민 200여 명이 참석했다.

진의장 예비후보는 서울에서 미술전시회를 준비하면서 고향의 먹거리가 그리워 유곽을 해먹기 위해 방하를 구해 통영 음식을 먹었던 기억을 되살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9일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등 떠밀려서 내려왔지만 의지와 소신으로 다음날 출마를 선언하고 뒤늦게 준비하다보니 아직도 진의장이가 출마한 줄도 모르더라고 말했다.

"6개월 보름동안 부산구치소에서 수감생활을 통해 정신적으로 성숙해 내공이 형성됐다. 감옥에 난 창가에서 비둘기와 친구가 되어 깡충깡충 뛰는 비둘기의 발에 묶힌 나이론 줄을 풀어주니 발이 묶힌 친구 비둘기를 데리고 와 또다시 풀어준 이야기를 하면서 사랑과 베품을 알게 되고 희망을 꿈꾸게 되었다"고 말했다.

특히 "정치가 줄서기 편가름으로 인해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줄서기를 안시키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줄서기보다는 봉사와 사랑나눔의 실적으로 공천을 하면 편안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비대위 위원장은 국정파탄을 일으킨 장본인에게 나가달라고 하기위해 공천경쟁을 시키고 있다며 앞으로 지켜볼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지금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속적 성장과 공평한 배분이 필요하다"며 "대기업의 기술력을 인정하고 강력한 국가정책으로 상생을 한다면 모두가 잘사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 에비후보는 도산면에서 생산된 파프리카를 직접 들고 나와 "어려운 FTA에도 불구하고 큰 나라와 싸워 이길 자신이 바로 파프리카 생산농민같이 열심히 하는 농민이 있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통영 고성 거제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있다. 남해안 개발이 바로 그것이다. 국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남해안 관광산업에서 찾아야 한다"고 했다.

"2005년 5월 남해안 선포식과 공청회가 통영에서 열렷다. 이 특별법이 2020년까지 한시법인 만큼 이 법을 잘 지켜 살아 움직일 때 통영거제고성은 빛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진의장 예비후보는 가장 약점이 나이가 많다는 점을 이야기하면서 "30년 전 쓴 칼럼에서 젊은 늙은이 늙은 젊은이를 예로 들며 열정있고 창조적인 생각으로 일하는 사람은 나이가 들어도 젊은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보고 싶었습니다. 그리웠습니다. 다시 힘차게 뛰겠습니다”라고 외치면서 인사말을 마무리 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sls^^ 2012-03-03 18:31:34

    ^^ 그저웃지요   삭제

    • 중앙시장 2012-02-27 08:28:05

      통영을 누가 가장 열정을 갖고 발전시킬것인가 한번 우리모두 가슴에 손을 대고 자문합시다
      진의장 전 시장은 통영을 더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사람입니다
      우리는 그분의 능력을 암니다 젊은 사람은 일의 질을 모릅니다
      구두끈 졸라메고 일심히 뛰십시요 남해안시대를 위하여   삭제

      • 죽림 2012-02-26 17:21:56

        저희도 보고 싶었습니다~그리고 정말 그리웠습니다~ 아름다운 통영을 위해 한번더 힘차게 뛰어 주세요~
        다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 문화동 2012-02-26 11:14:01

          당신의 경험과 의지가 통영을 한 단계 더 높은 곳으로 올려 놓을 겁니다... 이겨서 통영시민의 품으로 돌아 오세요..... 홧 ..... 팅팅팅!!!!!   삭제

          • jmr6424240 2012-02-25 20:58:56

            나이는숫자에불과한것 통영에열정을가지고다시한번합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