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새누리당 도지사 후보 공천장은 누가 받을까?후보경선 10명 신청, 공천심사위서 서류심사·공천기준 논의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강대석(46)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 경남본부장 △권경석(66) 전 국회의원 △김현태(60) 전 창원대 총장 △박완수(57) 창원시장 △조윤명(57) 전 특임차관 △이재규(60) VIP농장 대표 △이학렬(60) 고성군수 △차주목(44) 새누리당 청년국장 △하영제(58) 전 농림수산식품부 차관 △홍준표(58) 전 대표.

지난 19일 마감된 새누리당의 경남도지사 경선 후보로 모두 10명이 신청한 가운데 공천장을 누가 받게 될지 주목된다.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지난 17일부터 사흘간 후보 공모를 진행한 결과 △강대석(46)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 경남본부장 △권경석(66) 전 국회의원 △김현태(60) 전 창원대 총장 △박완수(57) 창원시장 △조윤명(57) 전 특임차관 △이재규(60) VIP농장 대표 △이학렬(60) 고성군수 △차주목(44) 새누리당 청년국장 △하영제(58) 전 농림수산식품부 차관 △홍준표(58) 전 대표 등 10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홍 전대표는 비공개로 신청했다.

이날 후보 공모를 마감한 새누리당은 20일 2차 공천심사위원회를 열어 서류심사를 겸해 공천 기준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공천위원회는 지난 12일 첫 회의에서 공천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후보와 지연·학연 등에서 이해관계를 가진 심사위원은 심의·의결에서 아예 배제하는 상피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김두관 전 지사가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에 나서면서 중도사퇴한 뒤 공석인 경남지사는 오는 12월 1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기 때문에 대통령 후보의 '러닝메이트'라는 평가를 받고 있어 당에서도 공천에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다.

당 핵심 관계자는 경남지사 공천의 기준으로 "박근혜 대선후보의 득표에 도움이 되는 사람, 박 후보의 보완재가 돼야 한다"면서 "특히 20∼30대 청년층이나 서민층의 지지가 강한 사람 등 한 표라도 대선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낙점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남망산 2012-09-20 23:47:32

    다 필요없다 도지사는 병록이여~   삭제

    • 경남인투 2012-09-20 21:55:23

      이학렬은 지금 고성군수 아닌가? 딴직거리 안할려면은 군수와 도자사 겸직할려나?   삭제

      • 경남인 2012-09-20 16:16:26

        김두관 처럼 딴짓거리 하느라 도중하차 하지않는 인물을 뽑으려면 이학렬 군수가 최고다!
        능력있고 책임감있는 이학렬 화이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