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병하 사퇴, 홍준표-권영길 "누가 웃을까"경상남도지사 보궐선거, 무소속 권영길로 야권 완전단일화…새누리당 홍준표와 맞대결

   
오는 19일 치러질 경상남도지사 보궐선거에서 맞대결을 펼칠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와 무소속 권영길 후보.

이병하 통합진보당 후보가 13일 경상남도지사 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하고 무소속 권영길 후보 지지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19일 치러질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는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와 무소속 권영길 후보간 맞대결로 압축됐다.

이병하 후보는 13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회견을 열고 "진보적 정권교체와 진보도정 실현이라는 도민의 염원을 이루기 위해 야권의 힘을 모으려고 한다"며 "진보당과 저는 권영길 후보와 함께 경남의 진보도정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그동안 유권자들을 만나보니 더 이상 분열하는 모습이 싫어 차라리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정권교체와 진보도정을 위해 더 이상 분열해서는 안된다는 대의명분에 따라 사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권영길 후보는 "이병하 후보의 결단으로 민주통합당, 진보정의당, 진보신당에 이어 통합진보당까지 망라하는 야권의 총 결집을 이루었다. 이로써 경남의 진보개혁세력의 단결과 노동현장의 단결도 다시금 복원되게 되었다. 나아가 이 단일화의 완성으로 새누리당 홍준표후보를 따라잡을 수 있는 발판도 만들었다"며 "명실상부한 야권단일후보로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측은 논평을 통해 "투표일을 불과 6일 남겨놓고 정당의 후보가 무소속 후보로의 단일화를 선언하며 사퇴를 하다니, 경남에서 또 다시 도민을 우롱하는 어처구니없는 무소속 가면놀이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무소속 탈로 얼굴 가리고 단일화 부채까지 들었으니 가면의 굿판에 340만 도민이 보일 리 있겠는가. 허공에 날아간 도민혈세 118억이 보일 리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한편, 선거 막판 야권단일화가 완성되면서 경남지사 보궐선거는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와 권영길 야권단일후보간 치열한 접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성병원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