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폐기물 처리공장 큰불...계속된 진화작업통영소방서, 전직원 비상소집 발령...자연발화 된 듯

지난 15일 밤 9시 20분경 통영시 광도면 황리 소재 (주) 이노벤션 폐기물 처리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통영소방서(서장 이귀효)는 현장확인 즉시 전직원 비상소집을 발령,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 등 220여명을 동원하여 진화에 나섰다.

9시 20분경 시작된 불은 16일 0시 40분경 큰불을 잡고 중장비(포크레인)를 동원, 현재까지 잔불 진화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화재는 폐합성수지 파쇄작업 종료 후 파쇄된 마그네슘 등 폐기물의 압축열로 인한 자연 발화로 추정되며, 폐비닐 등 400여톤에 이르는 폐기물로 인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16일 새벽 3시쯤 불길이 잦아들자 아침 일찍 출근해야 하는 일부 대원들은 먼저 귀가하고, 야간 근무조와 비번자가 남아 진화 작업을 이어갔다.

철야작업에는 현장 4개조를 편성, 1개 조는 불을 끄고 3개 조는 대기조와 휴식조로 나눠 진화 작업에 투입됐다.

이번 불로 1,300㎡의 창고가 전소했으며, 안에 있던 400여톤의 폐기물 및 각종장비 등이 소실돼 8,5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다행히 공장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뒤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정확한 원인과 피해내역은 현재 조사중에 있다.

성병원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