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고성
영현면 촌스런 축제, 성황리에 폐막다양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선사
   
   
   

'소박하고 순수한 우리이야기'라는 주제로 지난 4~6일 3일간 영현면 영동둔치공원에서 개최된 '2017 촌스런 축제'가 뜨거운 축제 열기 속에서 막을 내렸다.

영현면 발전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축제는 행사기간 중 3000여 명이 넘는 피서객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또 최윤갑 재경고성향우회장, 서형덕 재경영현향우회장, 황소룡 재부영현향우회장, 박서영 고성향토문화선양회장을 비롯한 향우 40여 명과 부산 대성 라이온스 정인호 회장, 윤건호 회원 외 10여 명의 회원이 촌스런 축제를 즐기기 위해 고향을 찾았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보다 더욱 촌스러워진 프로그램들로 관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를 선사했다.

문화향유 시설이 부족한 농촌지역에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문화예술반상회 '2017 신나는 예술여행'의 도움으로 풍물공연, 마을사진전,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부스가 추가됐다.

22개 부스에 50여 명의 마을주민이 지역 농·특산품을 홍보하고 판매했으며 축제 수익이 지난해 대비 20%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심유산 영현면발전위원장은 "면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이번 축제의 원동력이 됐다"며 "영현면 촌스런 축제가 앞으로 고성군의 대표 지역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