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송건태씨 “이군현 의원 사퇴하고 재보궐해야”고향과 국회의원 명예 실추 지적, 이 의원 사무실 인근 천막 단식

송건태 전 도의원이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갖고 통영고성 지역구 이군현 국회의원의 의원직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먼저 송건태씨는 “이군현 의원은 보좌관 임금을 무려 2억4,600만원 착취해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기소 재판중이며 사실상 국민 혈세를 횡령한 범죄자다. 자신의 행위를 관행이라 강변하면서 국회의 권위를 추락시키고 동료의원을 모독했다”며 강력 비판했다.

또한 “지난 20대 총선에서 본인의 후보등록을 방해하여 무투표당선함으로써 통영고성 지역구에 불명예를 얻게 했다”며 “대선에서는 새누리당의 국정농단 책임을 감추고자 이름을 바꾼 자유한국당에서 탈당, 국정농단 부역자가 아니라며 딴 살림을 차린 바른정당에 합류하더니 후보 낙선이 확실해지자 또 다시 탈당해 자유한국당 품속으로 들어가 변신과 배신을 거듭하는 대의명분없고 비열한 작태를 보였다”며 청산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송건태씨는 “이군현 의원이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맡은 바 소임을 전혀 못하고 있으며,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으니 도덕성마저 의심스럽다”라며 “진심으로 지역을 사랑하고 앞날을 염려하는 충정이 있다면, 의원직 사퇴로 재보궐선거를 앞당겨 새 일꾼을 뽑는 길을 열어 주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아울러 통영고성 지역민들에게 “권력에 아부하고 줄서는 철새정치인, 배신자, 기회주의자, 토호세력, 불륜과 부패한 공직자 등 국가발전을 가로막는 자들을 적폐청산의 이름으로 뿌리뽑고 있는 세상”이라며 이군현 의원 퇴진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요청이라고 강조했다.

이군현 의원 재판이 대법원까지 가게 되면 임기 종료를 눈앞에 두게 될 수 있으므로, 즉각 퇴진하고 내년 지방선거와 지역구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같이 치르도록 하자는 것이다.

내년 출마 계획 질문에는 “아직 뜻은 없다. 이군현 의원이 사퇴한다면 정해주 전 장관, 변양균씨 같이 능력과 경륜을 겸비한 분을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건태씨는 뜻을 알리기 위해 이군현 의원 사무실 인근에서 천막을 치고 단식에 돌입했으며, 무기한이지만 이 의원 사퇴할 때까지로 확정지은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정용재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용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