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서정의 미학 등단 40년 차한수 교수 시선집 '집의 고향' 발간차한수 시학의 이력과 성취 빼곡…향원익청(香遠益淸)의 세계
   

밤이 뜸이 듭니다 젖내가 납니다 모중방을 새는 조대 터는 소리에 삽사리는 청 밑으로 들어갔습니다

사자탈을 쓴 삽사리는 날만 새면 이 산 저 산 쏘대다가 고라니 잡아 놓고 피투성이 되어 몸을 사리면

등지개만 입은 아이는 잿불에 익는 강냉이를 씹다가 헉구 바다로 가는 머나먼 꿈을 납니다

호롱불이 잠든 깊은 밤 두름에 누운 암소의 숨소리가 멉니다

<차한수 시 '집의 고향' 전문>

올해로 등단 40년을 맞은 우리 시단의 중진, 운대(云臺) 차한수 시인의 시선집 '집의 고향'(동학사 刊)이 최근 발간됐다.

그가 펴낸 이번 시선은 가장 원숙하고도 깊은 시선을 담은 산뜻하고도 중후한 결실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표제시 '집의 고향'을 비롯 '인연' '별똥별' '어머니는' 등 80여 시편을 통해 차 시인은 깊은 눈길로 세계를 투시하고 거기에 기억을 던져 넣는 낭만적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다.

자신의 삶을 구성하고 있는 타자들에 대해 매우 중량감 있는 성찰의 언어를 부여해가고, '사랑'과 '삶'과 '시'를 사유하는 서정을 선사하고 있다.

그러기에 그의 시편은 삶의 편재적 슬픔과 그것의 위안과 치유의 가능성을 동시에 경험하게 되고, 나아가 넉넉한 자기 긍정의 미학에 다다르게 된다. 이를 두고 문학평론가 유성호 한양대 국문과 교수는 "향원익청(香遠益淸)의 세계"라고 평가한다.

그리고 그 위안과 치유와 긍정의 마음을 가능하게 한 저류에는 그만의 사랑의 힘이 도사리고 있다. 독자들을 편안한 동화(同化)의 시계로 이끌어 가는 친화력도 가지고 있다.

내 가슴에는/ 언제나 파도소리가 넘실거린다// 마파람이/ 흘러가는 바다// 아련히 떠 있는 섬/ 포릇포릇 쑥이 자라나는 언덕엔// 오늘도/ 밤비가 내리고 있네.<시 내가슴에는>

그의 시적 원심은 세상을 향한 그리움의 에너지로 충일하다. 그에게 사랑 혹은 그림움은 자기애 같은 것이 아니라, 결국은 세상을 향한 소통적 열망을 띤 것이다.

문학평론가 유성호 한양대 국문과 교수는 "이 시선집은 차한수 시학의 이력과 성취가 빼곡하게 들어차 있다. 차 시인은 '사랑, 삶, 시'라는 세 개의 키워드를 트라이앵글로 해 강렬한 그리움의 세계를 보여준 서정 시인으로 기록될 것이다. 또한 사물과 다양한 교응을 통한 완미한 미학으로 언어가 범람하고 있는 이 시대에 역설의 경종이 돼 주고 있다"고 평했다.

차 시인은 통영시 사량도 아랫섬에서 출생, 1977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인하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시집으로는 '신들린 늑대', '손가락 끝마다 내리는 비', '버리세요', '손', '해질 무렵', '세상에서 제일 작은 손', '날아다니는 나무', '귀가 운다', '뒤' 등이 있다.

시선집으로는 '새떼, 날아오르다' 가 평론집으로는 '비극적 삶과 시적 상상력', '이상화 시연구', '서정의 풍경' 등이 있다.

편운문학상, 봉생문학상, 윤동주문학상, 부산시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일본구주국제대학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한국시인협회 자문위원과 동아대 명예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김영화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