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말 많은 스탠포드호텔, '보은 입점·취업 특혜' 논란, 경찰 내사통영지역 전·현직 고위공직자 각종 특혜 의혹 제기
   
 

통영지역 전·현직 고위 공직자들에게 각종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도남동 스탠포드 호텔과 관련, 경찰이 내사에 나섰다.

올 7월 말 개장한 스탠포드 호텔은 통영시 최초의 외자 유치 호텔로, 국제 행사에 대비한 숙박시설 확보를 위해 건설됐다. 도남관광단지 내 1만7천240㎡ 부지에 들어선 이 호텔은 19층 규모로 미국 스탠포드 그룹이 약 640억원을 투자, 4년 만에 완공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통영시가 각종 행사 개최 시 행사 주관 호텔로 지정하도록 노력하고 사업대상지 주변 시유지 매각 때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하겠다는 등 협약을 맺어 과도한 특혜가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18일 통영시 등에 따르면 현재 스탠포드 호텔 측과 지역 인사를 둘러싸고 불거진 특혜 의혹은 총 3건이다.

첫번째 스탠포드호텔에 대한 특별조사기구 설치 조례안을 반대한 현직 시의원 A씨의 아내가 아무런 경쟁 없이 호텔 내 편의점 수의계약을 맺어 입점한 사실이 드러났다.

올 6월 열린 정례회 본회의에서 A씨가 이 호텔에 대한 특혜 의혹 규명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반대, 결국 무산된 바 있다.

이후 7월 중순 A씨 아내가 이 호텔과 편의점 입점 계약을 체결해 특조위 구성을 막은 대가로 '보은 입점'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또 올 6월 퇴직한 통영시 B 전 국장의 아들이 이 호텔에 취업한 것 역시 특혜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B 전 국장은 재직 당시 예산·인사를 총괄했으며 호텔 등 외자 유치 관련 부서에서도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직 고위 공무원인 C씨 조카도 이 호텔에서 근무 중이라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처럼 이 호텔을 둘러싼 특혜 의혹이 계속되자 경찰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직권남용 등 혐의가 없는지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황상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 있는 듯하나 이제 막 내사에 착수한 상태라 아직 명백히 드러난 부분은 없다"며 "자체 조사를 통해 구체적 혐의가 포착되면 당사자나 주변인 등을 불러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통영시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신중히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호텔 측과 당사자들은 "어떠한 외압이나 부정한 청탁은 없었으며 모두 정당한 절차를 거쳤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너도국장 2017-11-13 10:49:19

    모처럼 잘 썼구만   삭제

    • 나도국장 2017-10-20 14:45:26

      김영화 기자님, 우선 국장 승진(?)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말이죠,
      요기사는 국장 직책에 어울리지 않는 기사 네요.
      다른 일간 신문 기사를 고대로 가져오셨네요.
      취재할 여력이 안되신건지, 아님 취재할 의지가 없으신건지, 또 아니면 독자들이 모를거라 생각하신건지.
      통영의 대표 신문이, 지역의 중요한 이슈에 뒷짐만 지다 이제야 기사 내보내면 먼가 달라야 하는거 아닌가요?
      독자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한산신문만의 기사를 써 주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