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우리동네 사람들
꽝! 차량 전복사고 모녀 구한 용감한 시민들 '박수'
   

차량 전복사고로 정신을 잃은 여성과 9개월 된 유아가 용감한 시민들의 도움으로 구조, 감동을 전하고 있다.

통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2시 4분께 통영시 광도면 천지수산 부근 14번 국도에서 9개월 된 유아를 태우고 국도를 주행하던 여성 운전자의 차량이 중앙 가드레일을 충격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차량은 전복됐고, 운전자는 의식을 잃은 채 방치, 2차 사고의 위험이 아주 높은 상황으로 치닫고 있었다.

이때 사고 현장 인근에서 굴 작업을 하던 박승호(47), 서영주(23·여), 김원(23)씨 세 사람은  '꽝'하는 소리를 듣고 현장으로 즉시 달려갔다.

이들은 차량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여성과 9개월 된 유아를 발견하고 119구조대에 신고한 한편, 차량 폭발 등 대형교통사고 위험을 감수하며 이들을 차량 밖으로 꺼냈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광도지구대 경찰관은 여아와 운전자를 119구급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신속히 옮겼다. 또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정리는 물론 견인 차량으로 사고 차량을 이동시켜 2차 교통사고를 예방했다.

다행히 여아와 운전자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통영경찰은 대형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차량전복 사고현장에서 위험을 감수하고, 사고운전자와 함께 동승하고 있던 유아를 구조한 박씨 등 시민 3명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큰 박수를 보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