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사설
퇴임 1개월 앞둔 인사, 적절한가

통영시 조직개편이 구설 도마에 오르고 있다.

통영시가 현 시장 임기 3개월을 남긴 시점에서 현행 3국 2담당관 24과 2직속기관 1사업소에서 4국 2담당관 28과 2직속기관 2사업소로 변경하는 조직개편안을 들고 나왔다.

이는 결국 1국 4과 1사업소 증설과 동시 21명의 공무원이 증원되는 결과이다.

지방자치단체의 기구정원규정 개정에 따라 조직개편안을 추진하는 것 자체는 공무원 사기진작과 일의 효율성에서 옳은 일이다. 물론 행정법상 하자가 발생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문제는 조직개편 시기의 적절성 여부이다.

현 김동진 시장이 퇴임 임기 3개월 정도 남긴 시점에서 굳이 조직개편안을 처리하고자 하는 것에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21명의 공무원이 증원되면 총 919명 대상의 승진 및 대규모 인사를 임기 1개월 앞둔 5월에 하겠다는 의지다.

이것도 모자라 14만 통영시민의 대표자인 통영시의회 시의원들과 1대1면담을 진행하면서까지 조직개편안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이에 대한 시민의 눈초리는 의심스럽기만 하다.

선거 불출마 선언으로 인한 자기 식구 감싸기 보은 승진의 의혹과 더불어 6.13 지방 선거에서도 어떤 힘을 발휘하고자 하는 흑심이 깔려 있지 않는냐는 색안경의 목소리도 나온다. 

김 시장은 "뒤에 오는 시장의 업무 편의를 위해서"라는 궁색한 변명을 들고 나왔다.

임기 1개월 남긴 인사 적절치 않다. 시의성은 물론 후임자를 위해 도의적으로도 옳은 일은 아니다.

정말 "뒤에 오는 시장의 업무 편의를 위해서"라면 더이상 현직시장의 프리미엄으로 행정력을 낭비하지 말아야한다.

14만 통영의 미래를 위해서는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차기시장의 정책 방향과 원활한 행정 운영을 위해 조직개편과 그에 따른 인사를 후임자에게 맡겨야 한다.

박수칠 때 떠나는 사람의 뒷모습이 아름다운 법이다.

김영화 편집국장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통영시 조직개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송한숙 2018-03-24 04:56:40

    잘은 모르겠지만... 시장님 왜 그러시지요?이해가 안됩니다.굳이 욕을 들어가면서까지 이리 하셔야 하는지요?얼마남지않은 임기 잘마무리 하셔서 유종의 미 거두시길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