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근해 생산 어종 고부가가치 상용화 발전 위해 힘 모으자”경상대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 생산어종의 고부가가치 산업 MOU 체결
문어 및 장어 등의 산업적 가치 제고…연구개발 및 마케팅 공동 추진 한다

경상대학교 수산식품산업화 기술지원센터(센터장 김진수 교수)는 근해통발수협(조합장 김봉근)과 함께 근해 생산 어종 고부가가치 상용화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은 지난 10일 근해통발수협 회의실에서 MOU를 체결, 이 자리에는 경상대 김진수 센터장과 근해통발수협 김봉근 조합장을 비롯 이병훈 상임이사, 경상대 이정석 부센터장, 해담온 백종기 공장장, 주창환 전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양 기관은 문어, 장어, 꽃게 등을 비롯한 근해통발어업 주요 생산어종의 새로운 수익모델 창출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소비자 맞춤형 수산가공식품의 개발 및 마케팅, 관련 산업의 인프라 활성화를 위한 국책사업 유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문어 및 장어의 자숙 농축액을 활용한 프리미엄 저염 조미김의 상품화에 관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상대학교 센터는 현재 수행하고 있는 해양수산부의 수산식품산업기술개발사업을 활용, 조미김 전문 가공업체인 (주)해담온(대표이사 배철규)과 공동연구를 수행 중에 있다.

근해통발수협은 장어 및 문어 자숙액의 공급과 함께 국내외 마케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경상대학교 김진수 센터장은 “현재 근해통발어업에서 생산되는 주요 어종들은 저부가가치의 활어 및 냉동품 형태로 주로 유통되고 있어 관련 어어입 및 가공업체의 수익성 개선을 위해서는 크기 등이 작은 저상품성 어종을 활용한 새로운 가정간편식(HMR) 고부가가치 수산가공식품의 개발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근해통발수협의 김봉근 조합장은 “최근 근해통발어업의 어획량이 계속 감소하면서 수협 차원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경상대학교 센터와는 유기적인 협조 속에서 근해통발어업 및 관련 산업의 인프라 확대 등을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