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고성
가리비양식장 등 주요 어업현안 점검고성군 가리비·패류독소 등 수산물 안전관리 점검

고성군은 가리비 폐사 및 패류독소 발생등 주요 어업현안 발생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피해어업인의 신속한 피해복구 계획 마련을 당부했다.

군은 주력 품종으로 부각하고 있는 가리비의 대량폐사로 지난달 27일 합동피해조사반을 구성했다.

이어 28일 고성군, 국립수산과학원, 고성수협, 어업인 등이 참여한 가운데 1차 피해 합동조사를 했다.

이번 현장점검에서 이향래 고성군수 권한대행은 피해 어업인으로부터 현장중심의 각종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피해원인 결과 도출 시까지 기다리지 말고 피해복구계획 사전준비와 함께 어업인에게 신속한 피해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또 최근 발생해역이 확산되고 있는 패류독소의 생산어장 안전성관리 상황과 어업인 안전조업 준수여부 등도 점검했다.

현재 고성군은 가리비 산업화 육성을 위해 국도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자란만일원에 1,500ha규모의 가리비 수출특화단지 조성에 40억원, 남포국가어항 배후부지에 가리비 수출가공단지 6개소 설치에 50억원의 국도비 지원사업을 건의했다.

또 생산필수 기자재인 채롱망 등의 보관 등 작업 편리성 제고를 위한 어구보관시설 2개소 건립을 도비 지원사업으로 건의했다.

이 권한대행은 “가리비 생산 어업인이 안정적인 생산과 체계적인 정보지원을 통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자란만일원의 실시간 수온 등 자동관측시스템 설치 건의, 수산관측사업을 통한 정보 확보와 가리비 생산자단체의 조직화 지원을 고성군 차원에서 적극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지역 수산업 발전과 어업인의 불편해소를 위해 신규사업 발굴과 국·도비 사업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