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통영시장 선거 자유한국당 후보 강석우 공천 확정도의원 및 시의원 자유한국당 후보 공천자도 확정

강석우 예비후보가 통영시장 선거 자유한국당 공천자로 확정됐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9일 통영시장 후보 경선 결과 강석우 예비후보가 공천자로 선출됐다.

강석우 예비후보와 천영기 예비후보의 양자대결에서 강석우 예비후보가 승리, “깨끗하고 정의로운 통영의 새 역사를 함께 열어가자”고 시민들에게 다시 한 번 지지를 호소했다.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7~18일 양일간 강석우, 천영기 예비후보에 대해 시민 1천명, 당원 1천명을 기준으로 50대 50비율의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강석우 예비후보는 정치 신인으로서 자유한국당 통영시장 후보 경선에서 최종득표의 20% 가중치를 뒀다.

그간 자유한국당 내에서 경선후보들 간의 파열음이 끊이지 않았고, 김윤근, 김종부, 신경철 후보는 통영시장 예비후보 당내 경선 불참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에 강석우 예비후보는 경선 종료 후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천영기 예비후보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또 경선과정에서 통영의 정치발전을 갈망하면서 중도에 사퇴한 김윤근, 김종부, 신경철 세 예비후보의 용단에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경선과정에 있을 수 있는 오해와 불편했던 것들이 있었다면 모두 잊어버리고, 이군현 당협위원장을 중심으로 일치단결해 6·13 지방선거에서 아름다운 모습으로 필승에 임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포부를 밝혔다.

특히 “이번 경선을 치르면서 저는 우리 통영시민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지역사회의 변화를 향한 열망과 의지를 보았다. 이는 향후 우리 지역 사회 변혁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우리 통영도 이제 도약과 변혁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준비가 되고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이번 통영시장은 통영의 위기를 정확히 직시하고, 향후 100년 앞날을 내다보면서 지금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확실히 아는 사람을 반드시 뽑아야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경남도의원 및 통영시의원 선거 자유한국당 후보 공천자도 확정됐다.

▲도의원 2명 공천

△통영1선거구(미륵도 광도 용남 도산 욕지 사량 한산) 정동영

△통영제2선거구(북신 무전 정량 중앙 명정 도천 인평) 강근식

▲통영시의원 5개 선거구 11명 공천

△가선거구(용남 도산 광도) 박상준, 전병일, 최덕호

△나선거구(산양 욕지 한산 사량면) 문성덕, 손쾌환

△다선거구(미수 봉평) 강혜원, 이명

△라선거구(도천 명정 중앙) 배도수, 신철기

△마선거구(정량 북신 무전) 김미옥, 김이순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이창근 2018-04-24 19:52:34

    안타까움을 느낍니다,한국당이 이처럼 사람을 몰라주니 저는 통영을 사랑하는 사람입니다.신경철 후보님이 얼마나 통영을 사랑하고 통영을 지켜나가려고 하시는지 그의 경제와 통영을 제일 사랑하며 통영의 경제살리기에 얼마나 몰두 하고 고심하며 우리나라 제 일의 통영을 만들어 감을 통영 시민은 알아야 할 것입니다.신경철 후보 무소속으로 나와서도 꼭! 새로운 통영을 만들어 갈것입니다.승리하시고 통영의 경제를 살려주세요. 신경철 후보님!사랑 합니다   삭제

    • 통영자전거 2018-04-23 21:51:13

      선거때 주로 통영 내려오는 그 형님이네... 이번에도 후보 될지 안될지 몰라서 혼자 내려오셔지요? 이제 곧 가족들 내려 오겠네요. 한나라당 후보 되셔서 축하합니다.   삭제

      • 뒷담화 2018-04-20 15:28:56

        자방선거에 언제 공천 제도가 없어 질 것인지? 정치 개혁 멀기만 하구나 한신 한심   삭제

        • 밑에글 2018-04-20 12:19:28

          맞음 구녕이가 천 밀어주는 바람에 강이 됐음   삭제

          • 가람 2018-04-20 11:19:31

            강석우씨가 확정된데에는 본인의 경쟁력보다는 이군현 국회의원이 일등공신인 것 같다. 반 이군현의 정서를 본인이 알아야 할 텐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