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정부, 통영-고성-거제 해양 웰니스 관광지로 육성한다
   

문체부, 지난 8일 지역특화 웰니스 관광지 경남 선정
신 고부가가치 관광산업, 통영-고성-거제 해양 웰니스
산청-함양-거창-합천 한방 항노화 웰니스 클러스터


수려한 자연경관과 예술1번지로 유명한 '통영' 등 경상남도 7개 시도가 신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인 '웰니스 관광'지로 변모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 지역의 특색 있는 '웰니스 관광' 거점을 육성하기 위한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대상 지역으로 통영, 고성, 거제와 산청, 함양, 거창, 합천 등 경상남도를 선정했다.

'웰니스 관광'은 관광을 통해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새로운 고부가가치 관광산업 분야로 정부가 관광 자원 발굴과 지역 거점 육성을 위해 국정과제로 지정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세계 웰니스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웰니스 관광' 시장 규모는 2015년 601조원으로, 전체 관광시장의 16%을 차지했으며 2020년 864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나라 '웰니스 관광' 거점을 육성하는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는 지역의 건강, 휴양 등과 관련된 관광자원을 연계,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번에 처음 추진됐다.

문체부는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2월 사업설명회를 거쳐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을 접수했다.

경남은 7개 지역 중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점검 등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문체부는 경남 산청·함양·합천·거창 중심의 '한방 항노화 웰니스 관광'과 통영·거제·고성을 연계한 '해양 웰니스 관광'을 육성하기로 했다.

관광객은 산청의 '동의보감촌', 함양의 '산삼휴양밸리' 등을 중심으로 한방 족욕, 약초차 요법, 항노화 약선요리 등을 체험하고 해양 자원을 중심으로 피부건강 프로그램, 스파 등을 즐길 수 있다.

문체부는 또 국비 4억원 등 모두 8억원을 투입, 경남 지역의 휴양 관광지, 치유 관련 시설 등에서 체험할 수 있는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역 홍보와 인식 제고, 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문체부는 '한국 웰니스 관광'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웰니스 관광 25선'을 선정했다. 지난해 이들 지역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은 1천만명으로 1년 전보다 13% 늘어났다.

문체부 관계자는 "웰니스 관광은 삶의 질 향상, 건강관리 수요가 늘어나면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 관광과 연계해 우리나라의 웰니스 관광을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