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장근 전 시의원 “강석주 민주당 후보 도울 것..한국당 탈당”지난 11일 이장근 전 시의원 강석주 민주당 통영시장 후보지지 선언..한국당 탈당

“저는 자유한국당을 탈당하며 강석주 더불어민주당 통영시장 후보 캠프에 참여합니다”

이장근 전 시의원은 자유한국당 탈당 발표와 강석주 더불어민주당 통영시장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장근 전 시의원은 지난 11일 통영시청 브리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장근 전 시의원은 “오랜기간 몸담아온 자유한국당을 탈당한다. 긴 시간 고민했고 망설였으나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변화와 희망을 기대하기 어려운 지경”이라며 “그동안 성원해주신 통영 시민과 지역구 주민 여러분께 고맙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전 시의원은 “현재 통영은 조선업위기로 지역경제가 휘청이며 지난해 아파트 미분양 관리지역, 올해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처럼 위기에 빠진 통영을 구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은 제대로 보고 듣고 말하지도 못하는 식물인간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탈당하며 이번 6.13 지방선거에 강석주 더불어민주당 통영시장 후보 캠프에 참여 한다”며 “허나 민주당 입당은 고려하지 않으며 요청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 “강석주 후보 캠프에서 직책에 대한 논의도 없었으며 필요에 의한 직책이라면 하겠지만 전혀 게의치 않는다”며 “일개 시민으로써 적어도 시장이라면 재임기간 겸손한 시장, 퇴임 후 존경받는 시장, 시민을 섬길 줄 아는 후보가 당선되기를 원해 강석주 후보 캠프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장근 전 시의원은 “순수한 마음으로 임한 것이다. 눈치를 보며 당을 옮기는 것도, 차기 지방선거를 노리는 것도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