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어린 꽃게는 잡지도 팔지도 맙시다!”근해통발수협, 충남 태안 신진도서 꽃게 유생 방류 행사 가져
서산수협과 공동 추진, 사업비 총 7천 5백만 원, 41만미 방류

“어린 꽃게는 잡지도 팔지도 맙시다” “수산자원조성 늘어나는 어업인 소득”

꽃게 및 장어 생산자 조합인 근해통발수협(조합장 김봉근)은 꽃게 유생 41만미를 지난 9일 충남 태안군 신진도리 마도해역에 방류했다.

무분별한 꽃게 어자원 포획으로 우리나라 서남해의 꽃게 어장 자원이 급격히 감소, 어장이 소멸 될 위기에 처함에 따라 인위적으로 꽃게 유생을 배양 방류해 꽃게 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근해통발수협 김봉근 조합장과 서산수협 김성진 조합장을 비롯 근해통발수협 이병훈 상임이사, 김양훈 수석이사, 장어통발선주협회 정영철 회장, 어업인 및 관계기관 담당자들이 참석, 활어 운반차량으로 충남 태안 신진도로 이동한 후, 서산수협 위판장 앞 선착장에서 현지 바지선으로 옮겨 방류 장소로 이동해 꽃게 유생을 방류했다.

이날 방류 꽃게 종사사업은 근해통발수협과 서산수협이 공동으로 추진, 꽃게 유생 41만미 생산 경비는 근해통발수협 4천5백만원, 서산수협 3천만원 총 7천5백만원의 사업비로 마련했다.

근해통발수협 김봉근 조합장은 “우리나라 수산물 생산량이 100만톤 이하로 감소하면서 많은 어업인들이 어려움에 신음하고 있다. 갈수록 황폐화 돼 가고 있는 어업 환경에서 수산업의 영구적인 어업 활동을 보장받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어자원 조성을 통한 어업 생산력을 높이는 일이 시급한 현실이다. 꽃게를 생산해 어업을 영위해 가는 서산 수협 지역 어업인과 근해통발어업인이 꽃게 어자원 조성을 위해 오늘처럼 힘을 합쳐 노력해 간다면 바다는 반드시 우리 어업인들에게 보답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서산수협 김성진 조합장은 “지난 몇 년간 꽃게 어자원 조성을 위한 부단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 가을 꽃게의 어업 생산량 부진으로 많은 어업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지역 이기주의에 편성한 연안 어업인들의 거센 반발로 조업시마다 어업 분쟁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어자원 조성을 통한 어업 생산력 증대의 노력뿐만 아니라 연안 어업인과의 상생의 길을 모색하면서 내부적으로는 선원 선급금의 경쟁적인 지급에 대한 자제로 불필요한 비용을 최소화해 내실있는 경영 여건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꽃게는 고단백 저지방 수산물로, 특유의 맛 뿐 아니라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키토산과 독소를 풀어주는 타우린이 풍부해 웰빙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