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저희로 인해 상처 입으신 모든분들께 용서 구합니다”해병대 통영시 전우회, 한산대첩축제 관련 사과 기자회견

“한산대첩제전위원회 정동배 이사장님과 축제위원회 이사님께 무리를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통영시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죄를 드리며 용서를 구하고자 합니다”

해병대 통영시 전우회 정용원 회장이 16일 통영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산대첩축제 시 일어난 불상사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정용원 회장은 “제57회 한산대첩축제 개막식이 열린 201년 8월 10일 오후 7시 경, 통영시 항남동 강구안 문화마당에 한산대첩제전위원회 정동배 이사장님께 발생한 일련의 불상사에 대해 저와 전회장인 이희록, 기동대장 고병희, 통영해병전우회 회원 일동은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용서를 구하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용원 회장은 “이순신 장군의 후예들인 저희 해병대 통영시 전우회는 1974년부터 올해까지 45년 간 통영 한산대첩 축제와 6·25 해병대 통영상륙작전 기념행사 등 통영시에서 치러지는 각종 행사 시 교통봉사와 해병대 장비전시 안내, 방범순찰 등 그간 봉사활동을 성실히 수행해 왔다”며 “이러한 행사를 주관하고 축제에 참여하면서 해병대 통영시 전우회 회원들은 해병전우회와 통영시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봉사하려는 마음이 항상 준비 돼 있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하지만 이번 한산대첩 축제 시 저희들이 홍보 전시부스 운영 등에 있어 저희들 나름대로의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드리고자 몇 번 관계자 등에게 전화를 했으나, 통화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군점 행사를 위한 교통봉사 활동을 준비해 나가는 중 우연히 한산대첩축제위원회 정동배 이사장님을 뵙게 됐다. 이에 해병대 통영전우회장인 제가 의견 전달 과정에서 무례한 언사가 서로 오고갔고, 본의 아니게 우리 회원 중 한 명이 정동배 이사장님의 신체에 피해를 입힌 점 너무나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경위를 밝혔다.

정용원 회장은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들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이 자리를 빌려 사과드린다. 앞으로 저희 해병대 통영전우회는 이번 일을 계기로 이순신 장군의 마음을 되새기면서 백의종군 할 것이며, 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 必死則生必生則死(필사즉생 필생즉사) 정신으로 해병대 통영전우회가 더욱 더 봉사하는 단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통영청년 2018-08-18 21:09:37

    이럴줄 알았다! 드디어 일냈구나! 그간 해병대출신이라는 허울로 "봉사"라는 굴레를 스스로 만들어 사회에서 까지 그들의 모임으로 권력을 만들어 해꼬지를 하드마는 이젠 사람을 폭행하는 해꼬지까지 하는구나! 해병대 출신이 무슨 벼슬인가? 시민은 그런 봉사 바라지도 않는다! 앞으로 봉사랍시고 군복입고 하는것 별로다! 하지마라!   삭제

    • 백구 2018-08-17 14:28:13

      한산대첩 행사에 말들이 많더만 결국 이런일이 있었네요
      해병대 아저씨들도 고생하시던데 유감이네요
      소문에는 군복입은 아저씨들의 잘못이 없다고 하더마는....
      이유야 어찌됐던 서로 화합히고 힘내세요
      이번일로 행사위원회에도 자성의 기회를 갖고 해병 아저씨들도
      더 열심히 노력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삭제

      • 김상중 2018-08-17 13:48:46

        상중이 자꾸 부르지마세요. 바빠요~ ㅎㅎ 제대로 답하라고 하셨으니 이것 하나는 말씀드릴께요.. 위 기사내용과 "한산대첩 4대 의문점님"이 올리신 글은 이 사건의 본질적인 내용과는 관련이 없죠. 이런건 수구꼴통 보수언론들이 잘 쓰는 본질을 호도하는 기법이죠.. ^^ 너무 식상하다.. 괜히 잘 마무리될 일을 옆에서 불씨 피우지 마시고 우리 할 일이나 열심히 합시다. 화이팅!   삭제

        • 상중아 제대로 답해라1~4까지 2018-08-17 10:58:19

          한산대첩 4대의문
          1.이사장의 경력: 한국당계열 시의원(정치인)출싱인 것 다 압니다. 문제는 그 이전입니다. 혹자는 씨름체육인,깡패,조폭등의 불명예스런 경력이 늘 따라다닙니다. 돈이 꽤 많다고 소문나 있습니다, 정당한 노동으로 번 것입니까? 이순신장군의 업적을 기리는 법인체이사장으로는 많이 창피스러운 일 아닌가요?
          2.집행위원장 전과: 과거 사무국장시절 청마를 친일로 몰아 그 유족과 많은 시민들께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 사건으로 인해 긴 재판도 붙었고 지금 거제도에 청마생가와 청마기념사업회 조성의 빌미를 제공한 통영문화 분열   삭제

          • 김상중 2018-08-17 08:42:45

            행사참가자 혹은 자원봉사자 식권이 모자라 밥을 굶고 봉사해 원성이 높다... ㅋㅋㅋ 요기가 춘향전 변사또 등장하는 소설 대목인지 헷갈리네. 며칠전 한산대첩에서 축제땜에 잠시 계약직으로 일하는 사람 sns에 올라온 독백 같은 이야기 하나 옮겨보면 <<내가 이번 축제기간 동안 제일 자주 들은 두 단어; 티샤쓰, 식권>> 밥을 굶은기 아니고 지 달라는 대로 식권수가 모잘랐겠지.. 식권 두장 세장 엎어 반주도 한잔 해야 하고, 제3의 봉사자(?)와 같이 밥도 묵어야 되는데... 쫌쫌쫌 요즘 시대가 밥굶고 사는 세상도 아닌데 ㅋㅋㅋ   삭제

            • 한산대첩 4대 의문점 2018-08-16 20:22:08

              누가 속 시원한 답변 부탁합니다.   삭제

              • 1-4 2018-08-16 19:56:20

                4.행사비용이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관고는 너무 많아 외국까지 홍보가 될 정도입니다. 이런 것 다 돈 들어가는 일이죠? 그런데 정녕 행사참자가들의 혹은 자원봉사자 식권이 모자라 밥을 굶고 봉사하는 사람들의 원성이 높습니다. 과연 제일 중요한 것이 무엇일가요?   삭제

                • 2-1 2018-08-16 19:55:29

                  2.집행위원장 전과: 과거 사무국장시절 청마를 친일로 몰아 그 유족과 많은 시민들께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 사건으로 인해 긴 재판도 붙었고 지금 거제도에 청마생가와 청마기념사업회 조성의 빌미를 제공한 통영문화 분열시민 제1호입니다.
                  3.한산대첩 상근직원 가운데 통영에 조상을 둔 사람이 있습니까? 대부분 타지인들입니다. 통영에 뿌리를 둔 젊은이들이 그렇게 쓸 만 한 인물이나 실력이 없든가요? 그렇잖아도 일자리 없는 통영에서 젊은이들 다 떠나고 있습니다. 1명이라도 잡아야 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4.행사비용이 만만치 않은 것으로   삭제

                  • 1 2018-08-16 19:54:18

                    한산대첩 4대의문
                    1.이사장의 경력: 한국당계열 시의원(정치인)출싱인 것 다 압니다. 문제는 그 이전입니다. 혹자는 씨름체육인,깡패,조폭등의 불명예스런 경력이 늘 따라다닙니다. 돈이 꽤 많다고 소문나 있습니다, 정당한 노동으로 번 것입니까? 이순신장군의 업적을 기리는 법인체이사장으로는 많이 창피스러운 일 아닌가요?
                    2.집행위원장 전과: 과거 사무국장시절 청마를 친일로 몰아 그 유족과 많은 시민들께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 사건으로 인해 긴 재판도 붙었고 지금 거제도에 청마생가와 청마기념사업회 조성의 빌미를 제공한 통영문화 분열시민   삭제

                    • 해군 2018-08-16 18:06:15

                      조폭출신 한산해전이사 다 물러가시오. 이번 기회에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