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제14회 통영시문화상 김일룡 문화원장 선정지역사회개발부문 학술교육 공로 인정
10월 1일 통영시민의날 기념식에서 시상

제14회 통영시문화상에 남해안별신굿보존회 추천으로 상정된 지역사회개발부문(학술교육)의 김일룡 통영문화원장(71)이 선정됐다.

통영시는 지난 11일 문화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지역사회개발분과위원회(위원장 서병원)에서 찬성 의결로 심사 추천됐다.

이어 통영시문화상심사위원회(위원장 강수성) 참석위원 16명 전원이 찬성 의결로 심사 선정된 김일룡 통영문화원장을 올해 제14회 통영시문화상 수상자로 결정했다.

김일룡 통영문화원장은 지역의 향토사학자로서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애정이 남달라 평생을 향토사 연구와 자료수집, 교육 등 지역의 문화 창달과 역사 문화의 파수꾼으로 활동했다.

또 향토사료와 유물 수집 3천여 점과 소장 향토사료 및 유물 전시를 16년간 총 26회에 걸쳐 해오고 있다.

특히 향토역사관장 재직 14년간 향토사료 상설전시, 향토사 강좌 개설로 시민과 학생 등 5천여 명에게 향토사를 강의하고 현장체험 교육을 실시했다.

또 지역문화재보호와 조사, 문화재 복원 자문위원, 논문발표 및 연구 저서 발간을 꾸준히 해 오고 있으며, 통영지역 사료 및 유물 등을 학교 및 기관·단체에 2천414점을 기증하는 등 통영 향토사 발굴과 보존 유지관리에 평생을 바치고 있다.

통영시는 10월 1일 제24회 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통영시문화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아무래도 2018-09-18 16:16:14

    통영 화이트리스트 소속 파이팅   삭제

    • 밥상박물관 2018-09-18 15:07:43

      문화상 받은 분이 문화원장 하고 원장은 상을 주는 위치에서 일해야 하잖아요?해마다 상만 받아서 나중에 통영상박문관장 하심 되겠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