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주민의 의견은 어디로?”…국도 77호선 두고 통영시-광도면 ‘엇박자’국도77호선 노산구간, 주민선택 변경노선안 누락
통영시-광도면, 변경노선안 두고 책임회피 급급

“시에서 주최한 노선변경안 공청회에서 주민들이 선정한 노선이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습니다. 통영시와 광도면은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합니다”

말 많고 탈 많던 국도77호선 노산구간 노선변경을 두고 통영시와 광도면의 엇박자 행정으로 주민선택 변경노선안이 누락돼 노산마을 주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국도77호선 노산구간 노선변경대책위원회(위원장 최덕호)는 지난 11일 강석주 통영시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에는 최덕호 대책위원장과 위원회 관계자, 조재정 건설과장, 강창희 도로관리계장, 배윤주 부의장, 김용안 산업부위원장이 참석했다.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9월 10일 광도면 사무소 회의실에서 열린 국도77호선 노선변경안 선택 공청회에서 주민들은 문제가 된 노산마을을 관통하는 노선이 아닌 부산국도관리청이 제시한 노선으로 의견을 모았다.

당시 공청회 과정에서 대책위가 최초 제시한 노선은 불가능하다는 통영시의 의견에 따라 노산마을관통노선과 부산국도관리청이 제시한 노선 중 한 가지를 선정해야했고 참석한 대다수 주민들은 부산국도관리청의 노선을 선정했다.

하지만 노선변경을 담당한 광도면은 엉뚱하게도 주민들이 반대하는 노산마을 관통 노선이 선정됐다고 공문을 전송, 통영시는 이를 받아들였다.

특히 대책위는 공청회 당시 통영시 건설과 관계자와 광도면 관계자도 참석해 주민들의 의견을 지켜봤음에도 잘못된 공문을 전송한 것에 크게 분개했다.

이에 대책위는 지난 9월 30일 노산마을회관에서 긴급토론회를 개최했다. 노산구간 노선변경대책위원, 이장, 청년회장, 부녀회장, 새마을 지도자, 주민 등이 모여 심도 있는 토론 후 투표를 실시, 압도적 다수로 부산국도관리청에서 제시한 노선안이 결정돼 각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날 면담에서 통영시는 광도면에게 노선변경에 대해 일임했으며 광도면의 공문에 따라 움직였을 뿐이라고 책임을 회피했다.

광도면에 확인 결과 광도면은 통영시가 1개의 안을 선정해 보고하라는 공문을 발송, 지시에 따라 공청회에서 주민들의 의견이 많아 보이는 안을 선정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최덕호 노선변경대책위원장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행정이다. 주민들은 공청회에서 분명히 노선을 선정했고 의사를 표현했다. 자리에 참석했던 공무원들 또한 이를 봤음에도 왜 이러한 공문을 올리고 받아들였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소리 높였다.

또 “청와대, 국토부 등 관계기관 8곳에 이를 통보, 회신을 받았으나 통영시민들의 의견에 통영시와 통영시의회 단 2곳에서만 회신이 없었다. 이는 주민의사를 무시하는 처사다”라고 지적했다.

통영시 건설과 관계자는 “공문 확인 후 주민들의 의사와 맞는 노선이 선정된 줄 알았다. 다시 한번 공청회를 열어 주민들의 정확한 의사를 모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도77호선(통영-고성)간 확장사업은 광도면 노산리에서 안정리까지 7.7km(1구간)와 광도면 황리~고성 동해면 장좌리 10.8km구간(2구간)에 사업비 1125억원에 기본 및 실시설계비 예산 3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