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통영 상공계·정치권, 성동조선 분할매각 결사반대지난 21일 도청 기자회견, 반대 성명서 발표
"조선업 활성화 땐 다시 조성, 국가적 손실"
   

통영 상공계와 지역 정치권이 지난 21일 성동조선해양의 분할매각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상석 통영상공회의소 회장과 강혜원 통영시의회 의장 등은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해양 분할매각이 진행된다면 조선업 호황기가 도래했을 때 다시 부지를 조성하고 장비를 들여야 하기 때문에 이는 국가적인 손실을 다시 초래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조선업의 경쟁력 복원을 통한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도록 성동조선을 분리매각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동조선해양의 전체 야드 중 발전소 부지인 3야드를 제외한 부지는 조선업 활성화 및 지역경제가 회복되기까지 분할매각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역경제 회생과 실직 및 휴직상태인 조선업 근로자를 위한 현실적인 방안인 성동조선의 인수를 전제로 한 일부 야드의 임대 활용방안을 제도화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특히 "정부 차원에서도 중소 조선사의 활용이 가능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올해 수출입은행은 최근 중견조선소 처리방안을 발표하면서 3조원이 넘는 부채를 가진 성동조선에 대해 채권단 주도의 자율협약 체제를 끝내고 기업회생절차를 밟기로 한 바 있다.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한 성동조선은 현재 부대시설 등 자산을 분할매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