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통영시민분들께 용서를 구합니다”자유한국당 통영시 도·시의원 당직자 일동 기자회견

“저희 자유한국당 통영시 도의원, 시의원 그리고 당직자 일동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보여준 시민여러분의 꾸짖음을 가슴깊이 새기고, 뼈저린 반성과 쇄신으로 환골탈태 해 사랑받을 수 있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겠다”

자유한국당 통영시 강근식, 정동영 도의원, 전병일, 문성덕, 이이옥 시의원, 당직자 일동이 5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표 발언자로 나선 정동영 도의원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우리시민들의 걱정과 민심을 외면하고, 낡은 보수와 타성으로 자기반성과 혁신을 뒤로한 채, 민심을 읽지 못한 결과로 지난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사실에 대해 저희들은 겸허한 마음으로 그 결과를 인정,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 “통영시의회 의장단 구성과 관련해 내부적인 불협화음으로 통영시정을 발전적으로 견제하지 못하고 있다는 시민여러분의 비판도 잘 알고 있다. 이를 잘 수습해 오직, 우리 시민만 바라보면서 시민들이 과연 무엇을 원하는지, 무엇이 필요한지 파악하는 생활정치, 현장정치를 실천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정 의원은 “정직하고 청렴한 의정활동으로 흔들리는 통영시정에 대해 올바른 대안을 제시, 역량을 결집해 시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드리겠다. 특히 다시 한 번 신발 끈을 동여매고, 폭풍 앞에 흔들리는 통영호가 항로를 이탈하지 않도록 철저히 견제, 희망적인 대안을 제시해 통영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통영시민 2018-12-06 15:06:13

    늦게나마 도, 시의원의 위치가, 자리가 어딘지 아셧으니 다행한 일입니다. 감각무딘 몇몇 의원 나리들 반성은 하고 있나요? 옷 갈아입고 행사장에서 인사하는 꼴이란 ㅉ   삭제

    • 시민 2018-12-05 19:33:47

      신발끈 동여매고 시민을 위해 열심히 뛰는모습 지켜보겠습니다

      더민주당 엉망칭찬인 꼬락서니들 더 이상 꼴보기 싫다
      시정일들 잘 챙겨서 통영시가 발전할수있도록 잘 해보시오   삭제

      • 파도소리 2018-12-05 14:13:49

        감각이 무뎌도 한참 무딘 사람들 시기도아닌 이 시점에 뭐하려 나왓는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