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만선의 기쁨이 가득한 풍요로운 한해를 만들자”지난 2일 통영수협 2019년 초매식

“어업인을 위한 수협, 지속발전 가능한 튼튼한 수협,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수협으로 지역경제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 하겠습니다”

통영수산업협동조합(조합장 김덕철)은 지난 2일 오전 통영수협 위판장 및 강당에서 2019년 초매식을 개최했다.

쌀쌀한 날씨 속에 진행된 이날 초매식에는 강석주 통영시장, 강혜원 통영시의장, 배윤주·정광호·김용안·이이옥·김미옥·배도수·문성덕·김해경·전병일 통영시의원, 정동영·강근식 경남도의원,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 등 정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또 이중호 멸치권현망수협장, 김봉근 근해통발수협장, 김근영 통영수협수석이사, 김성득 통영수협대의원협의회장, 박석봉 통영수협어촌계장협의회장, 이기만 한국자율어업통영시연합회장, 박태곤 통영어업피해대책 위원장 등 관내 수협 임원진과 조합원, 중도매인까지 300여 명이 내빈으로 참석, 올 초매식을 축하했다.

김덕철 조합장은 “2019년 통영의 우수한 수산물의 출하 시작을 알리는 초매식은 설레임 그 자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2018년은 강대국들의 무역전쟁으로 국제관계의 불안에 따른 수산물 소비위축과 수산업 종사자 감소, 어촌의 고령화, 수입 수산물의 증가와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등 험난한 한해였다”고 1년을 회고했다.

또 “이제는 욕지해상의 풍력발전 건설과 바다모래 채취라는 큰 암초까지 산재했다. 수산업 1번지인 통영의 수산업 종사자를 대표해 수산자원과 바다 생태계를 지키고 보호하는데 통영수협이 최전방에서 적극적인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아울러 “통영 수협의 위판고는 1,000억 시대를 넘어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고 있다. 2019년에는 수협중앙회가 GS슈퍼마켓과 MOU를 체결, 반조리 수산 가공품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발맞춰 통영수협은 통영의 신선한 수산물을 전국 모든 가정의 밥상에 오를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강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조합장은 “앞으로도 통영수협은 늘 어업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앞장서고 변함없이 든든한 통영 수산업의 버팀목으로 남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2019년의 첫 통영수협 수산물 경매가 진행됐다.

강석주 통영시장, 강혜원 통영시의장, 정동영 도의원, 김덕철 통영수협장, 김근영 통영수협수석이사가 시범경매자로 나서 함박웃음을 보였다.

한편 초매식에서는 2018년 생산실적이 우수한 생산어업인을 비롯 우수 중도매인과 모범노조원에게 감사패와 공로패를 전달했다.

이날 수상자는 △근해자망업 복영호, 김영복 △우수 중도매인 32번 최은우 △모범노조원 공로패 김상재 경남항운노동조합원, 박성국 19번 중도매인, 정수선 여공 등 총 5명이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