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50년 숙원 '서부경남 KTX' 뚫린다정부, 예타면제 사업 발표…남부내륙철도 사업비 4.7조원, 2028년 완공
   
 
   
 

통영·거제·고성 50년 숙원사업인 남부내륙철도(서부경남 KTX)가 이르면 2028년 개통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대상 사업 발표 중 경남의 남부내륙철도 사업비가 전국 최고 규모인 4조 7,000억원으로 경남이 최고 수혜지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경남 2개, 부산 1개 등 잠정 총 사업비 24조 1,000억원에 달하는 23개 사업에 대한 예타를 면제하는 내용의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발표에 따르면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사업계획을 구체화해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사업 중에 선정, 특히 통영, 거제 등 경남과 울산, 전북 군산, 전남 목포 등 고용·산업위기 지역은 지역의 어려움을 추가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김천~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를 잇는 노선으로 2028년까지 4조 7,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KTX 노선 172km 건설할 예정이다.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2∼3년간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이르면 2022년 상반기에 착공될 예정이다. 예상공사 기간 6년이다.

서울에서 철도서비스가 없는 남해안까지 2시간대로 연결되는 교통망이 확충되면 관광을 비롯 미래신성장산업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남도는 관광객 1,000만 시대를 예측하고 있다.

서부경남 KTX 예타 면제 결정에 강석주 통영시장을 비롯 변광용 거제시장, 백두현 고성군수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고, 지역민들 역시 경제 회복의 신호탄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서부경남 KTX가 확정된 것만으로도 통영·거제·고성 등 고용·산업 위기 지역에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 때문에 지역의 경제 심장이 다시 뛰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시민 2019-02-09 19:29:22

    통영역은 제발 시외곽으로 빼지말고 시내권에 유지해라 역세권 만들어 신도심 만든다고 시외곽으로빼면 도심공동화 생긴다. 통영같은 작은 도시에 또 다른 도심을 만드는건 자멸행위다   삭제

    • 열받는다 2019-02-03 20:07:37

      이 마당에 중앙 정치 힘싸움으로 희생당하는 우리 경남 사람들은 대체 무슨죄냐
      ktx 50년만에 예타 통과했다. 통영고성 무너져가는데 정말 가슴이 울컥하는 뉴스더라.
      근데 이데올로기 싸움으로 하루라도 일 더시켜야하는 도지사 법정 구속은 너무하지 않냐? 법적수사는 계속하더라도 일은 시켜야될꺼 아냐
      진보 보수 떠나서 진짜 너무하다 통영 고성을 주민들에 대한 조금의 배려도 없나보다   삭제

      • 한산인 2019-02-02 16:56:16

        이 노선 형태는 거제에도 유리하다. 관광자원을 통영과 공유하게 된다. KTX 신설과 한산도 연결은 두 도시의 공통 과제고 공동 이익이다.KTX라는 절호의 찬스를 날려 버린다면 시장과 국회의원은 명찰을 떼야 한다.목숨 걸고 덤벼 들어 통영의 전설이 되기를 바란다. 시민 단체와 일반 시민도 운명을 걸어야 한다.   삭제

        • 한산인 2019-02-02 16:55:31

          통역역을 미륵도에 둬야 교통난 해소에 추가적 재정이 들지 않는다. 한산도 연육화도 KTX에 편승해서 달성해야 한다. 교량만 생각할 게 아니라 해저터널 형식이 오히려 낫다. 중간을 투명 구간화하면 일거에 전국적 명성을 획득할 수 있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국내외에서 몰려 들 게 뻔하다. 연결구간이 길지도 않다. 돈도 많이 들지 않고 거가대교의 경험으로 해저터널 장비와 기술도 풍부하다.   삭제

          • 한산인 2019-02-02 16:54:49

            미륵도가 관광특구로 지정된 게 벌써 수십년이다. 개발은 턱없이 미진하다. 시장과 국회의원의 실력, 시민들의 역량을 보면 앞으로도 하세월이다. KTX는 미륵도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결정적 계기가 될 수 있다. KTX노선을 산양-한산으로 해서 거제로 연결해야 한다.   삭제

            • 한산인 2019-02-02 16:54:11

              KTX는 여객수송이 주기능이고 화물운송은 후순위다. 공장보다는 관광에 더 이바지하는 게 KTX란 말이다. 통영은 조선이나 수산업도 있지만 결국 관광산업이 주가 되어야 한다. 관광자원과 유명도가 통영만큼 풍부한데가 있나? 관광이 잘 되어야 조선이나 수산도 날개를 달 수 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