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성동조선 2차 매각 또 지연…“이번에도 안되나”법원, 투자자에 성동조선 인수제안서 재제출 요구
회생계획안 제출 3월 22일로 연기…매각 불발 우려

성동조선해양의 2차 매각에 3곳의 투자자가 인수를 제안하며 성공적인 매각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았지만 2차 매각 발표가 연기되며 또 한번 어둠속으로 빠져들었다.

지난 11일 창원지법 파산부는 이번 성동조선 2차 매각에 접수된 투자자들의 인수제안서 내용자체가 미흡해 성동조선의 우선협상대상자를 가리는데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 성동조선의 2차 매각 회생계획안 재제출 기한을 오는 3월 22일로 연기를 결정했다.

법원은 인수제안서에 나온 입찰금액, 사업계획, 고용유지 의지와 현재의 재무상태 등을 검토해 우선협상대상자를 다시금 가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결정을 두고 업계에서는 사실상 투자자들의 제안이 거절된 것으로 성동조선의 2차 매각 역시 불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창원지법 관계자는 “아직 인수합병(M&A)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어서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두 달 연장했다. 기존에 인수제안서를 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미흡한 부분에 대한 보완을 요구, 추가 서류를 받아 이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여부를 다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동조선은 59만평 규모의 1~3야드에 8만 톤급 플로팅 도크와 골리앗크레인 4기를 보유하고 있는 중대형 조선소로 한때 조선업계 내 수주량이 전 세계 10위권에 이르는 탄탄한 기업이었다.

갑작스런 조선업의 몰락으로 시작된 법정관리 이후에도 7000억에 이르던 청산가치는 여러 악재가 겹치며 3700억 정도로 낮아진 상태다.

성동조선은 1차 매각 불발 이후 1·2·3야드의 부지와 시설에 대한 일괄매각과 분할매각 등 다양한 매각 방식을 허용하며 새로운 인수자를 구하고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어 열린 2차 매각에는 분할매각의 허용으로 투자자들의 부담이 적어졌고 LNG선박 수주가 국내에 집중되는 조선업의 호재와 겹쳐 성동조선 입찰에 복수의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였다.

현재 성동조선 입찰에 실제로 나선 투자자는 지역기반 기업과 기자재 납품업체, 사모펀드 등 3곳이다.

이들은 인수 가격과 고용승계 여부, 사업 계획과 현재 재무상태 등을 법원이 요구하는 수준으로 맞춰 다시 제출한다.

이와 같은 움직임에도 업계에서는 성동조선 매각을 두고 여전히 회의적 시각이 지배적이다.

전문가들은 성동조선은 지난해 7월 이후 가동을 멈춘 상태로 조선소가 정상 가동되기까지 적어도 2년 이상은 적자를 감수해야해 새로운 인수자가 이를 버티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성동조선의 고용승계도 큰 문제로 꼽았다. 성동조선 노조는 2020년까지 무급 휴직을 합의한 상태다.

새로운 인수자가 결정된 이후 빠른 선박 수주를 통해 수익구조가 발생되지 않을 경우 심각한 경영난을 가져올 수 있는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실제로 매각이 이뤄진다 해도 인수자가 이러한 문제를 견디며 조선업을 계속 영위할지에 대한 의문이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차 매각이 매우 중요하다. 위기의 상황이지만 잘못된 결정을 하면 추후 더 큰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조선업을 영위할 탄탄한 인수자를 찾는 것이 성동조선의 손실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다”라고 설명했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