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 발표…양사 노조 반대 ‘파업 투쟁’현대중공업 노조 파업 찬성 51.58%(5,384명), 대우조선 노조 92.2%(4,831명) 찬성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계획에 대해 양사 노조가 인수에 반대하는 파업을 결정했다.

지난 19일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파업하기로 한데 이어 20일 현대중공업 노조도 파업을 결의하며 강경대응에 나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0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하고 이를 가결했다.

전체 조합원 1만438명 중 86.81%인 9,061명이 투표에 참여해 5,384명(51.58%)이 찬성했다. 노조는 오는 26일 대의원 선거 등 내부 조직정비를 거친 후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의 김형균 정책기획실장은 “두 기업에서 겹치는 사업이 너무 많아 효율경영이라는 명분으로 1더하기 1이 2가 아닌 1.5가 되는 현상이 벌어질 것이다. 고용불안은 필수적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인수사업자인 현대중공업 내부의 문제도 산적해 있다는 것이 노조측의 설명이다.

특히 지난 4년간 구조조정을 통해 3만5천여 명에 이르는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었고, 군산조선소와 울산 공장도 가동률이 낮다는 주장이다.

김형균 실장은 “해양사업부는 일감이 없어 사실상 휴직 상태인데 이러한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은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노조측의 강경대응에 지난 19일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대표는 담화문을 내고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공동대표는 “이번 대우조선 인수 목적은 우리나라 조선산업을 살리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한쪽을 희생시키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의 인수 계획을 두고 대우조선해양 노조 역시 만만치 않은 투쟁을 예고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9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 이미 파업을 결의했다. 조합원 90%이상인 5천여 명이 투표에 참여, 4,831명(92.2%)이 파업에 찬성했다.

대우조선 노조 역시 ‘구조조정’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대우조선해양도 그간 구조조정을 통해 노동자 수를 5만여 명에서 현재 2만 7천여 명까지 줄인 상태다.

이에 대우조선 노조는 현대중공업과 본 계약 체결일로 알려진 내달 8일 이전에 대우조선 매각 결정을 철회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두 기업의 파업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2016년 조선업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지난해부터 올해 서서히 수주 실적을 회복하고 있는데 두 기업의 파업이 이러한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아닐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