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인터넷방송
'무관심이 키운 아픔' 산양읍 노부부와 100마리 강아지

노부부의 적적함으로 시작된 강아지들과의 동거.
한 마리 두 마리 버려져 들어온 강아지, 자연스럽게 태어난 강아지가 어느덧 100여 마리

젊은 사람들에게는 5분정도면 올라갈 수 있는 언덕이지만 몸이 아픈 노부부에게는 3시간 이상 걸리는 높디 높은 언덕

행정만의 잘못이 아닙니다.
모른다고 위안하는 우리의 무관심, 알면서 눈감은 우리의 방임이 낳은 우리 지역의 아픔입니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