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새로운 인물이 통영의 미래를 바꿀 수 있습니다!”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 정점식 예비후보 공약발표 기자회견

“변화를 갈망하는 목소리가 통영 지역 곳곳에서 들리고 있다. 실력 있는 참신한 인물이 통영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 젊은 패기와 실력을 갖춘 저 정점식이 통영의 새로운 희망과 미래를 열 수 있는 큰 일꾼이다”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예비후보가 28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영경제살리기 2차 공약’을 발표했다.

정 예비후보는 수산업 발전방안과 원도심 재생사업 추진, KTX 통영 역사 유치 등 인프라 구축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그는 “통영 수산업의 발전을 위해 수산식품 클러스터를 조성, 안전하고 위생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겠다. 특히 수산식품산업 창업 플랫폼과 ICT 융합 스마트 수산물 생산체계 등을 구축해 통영경제의 뿌리산업인 수산업을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중앙·항남·명정 등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역사문화형 도시재생사업’ 추진 의사도 밝혔다.

이를 위해 대상지 선정을 위한 국토부 등과의 협의를 통해 통영의 역사문화적 정체성을 살리는 도시재생사업이 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더욱이 강구안에서부터 중앙·항남·명정·도천·봉평 도시재생지구에 이르는 지역을 아울러 ‘통영의 역사문화관광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면서도 정 예비후보는 신아sb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우려를 표명, “총사업비 축소와 부처연계사업비 전액감소, 민간투자계획 감소, 사업기간 단축 등 사업의 규모가 절반이나 줄었다. 이에 부처연계 사업비 등을 되찾고 사업예산을 추가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견을 밝히며 도시재생특별법(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도 공약으로 세웠다.

정 예비후보는 공약과 함께 ▲정치의 근본은 민생 ▲통영·고성 경제 살리기 ▲서민과 청년 고통 헤아리기 ▲깨끗하고 품격 있는 정치 ▲보수정치의 통합재건의 중심 ▲매년 20건 이상의 법안 발의하는 유능한 국회의원 ▲1주일의 3일 이상 지역에 머무르며 시민과 소통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