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깨끗한 굴 생산에 도움” 플라즈마 해수살균 굴 세척시스템 통영서 첫 선지난달 27일 플라즈마 친환경 해수살균 굴 세척시스템 시연회

깨끗한 먹거리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통영에서 굴을 세척하는 새로운 시스템이 선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27일 창원시 소재 ㈜플라즈마홀딩스는 용남면에 위치한 굴 박신업체인 동민수산에서 친환경 해수처리 특허 기술개발을 활용, 굴의 해감 및 세척 시 완벽한 살균처리가 가능한 플라즈마 임팩트 세척시스템 시연회를 진행했다.

플라즈마 해수 살균장치는 통영 굴 박신업 최초로 동민수산이 설치해 가동한다. 이전까지는 각굴을 유통하는 수산업체에 설치, 각굴 해감 시 필요한 해수의 살균에만 활용됐다.

이날 시연회에는 굴 생산어업인들과 굴수하식수협 임직원, 통영시 관계자 등 많은 사람들이 모여 큰 관심을 보였다.

김선호 ㈜플라즈마홀딩스 부사장은 시연회에서 수조에 담긴 해수에 보라색 잉크를 물에 풀어 오염시킨 이후 장치를 가동, 다시 맑은 해수로 정화되는 모습을 선보여 박수 받았다.

김 부사장은 “플라즈마 시스템은 해수를 모터로 빨아올려 특수한 설비를 거쳐 배출되는 구조로 구성, 중간과정에서 플라즈마를 발생시켜 해수를 무균상태로 만드는 시스템이다”고 설명했다.

또 “강력한 플라즈마 기술로 빨아올린 해수를 30초 이내에 99.9% 살균, BOD(생화학학적 산소요구량), COD(화학적 산소요구량), 탁도, 색도 등을 동시에 개선하는 친환경 특허 기술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플라즈마 해수 살균시스템을 거칠 경우 해산물의 세척 중 발생하는 각종 유해한 세균(일반 세균, 대장구균, 비브리오균 등)을 별도의 약품처리를 하지 않고 저온 플라즈마 살균 처리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김 부사장은 “현재 시중에는 자외선과 오존을 이용한 해수 세척시스템이 있지만 그 효과가 미비하고 위험도가 높다. 이와 달리 플라즈마 해수 살균 시스템은 500W의 전력으로 1일 500톤의 물을 살균처리 할 수 있을 만큼 저전력 고효율의 연속적인 플라즈마 활용기술로서 해수에 기생하는 각종 유해세균의 살균이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더불어 “전기료를 측정한 결과 1개월간 3만원에서 5만원의 전기비가 발생, 부담스럽지 않은 관리비로 맑은 해수를 이용한 세척이 가능하다. 또 고도의 기술이 집약됐지만 단순한 구조로 구성된 제품 덕분에 내구성이 좋고 수리도 쉬워 매우 효율적이다”고 세척시스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들어냈다.

김선호 부사장은 시연회를 끝내며 “플라즈마 세척시스템이 통영의 자랑이자 상징인 굴이 소비자에게 더욱 신뢰받는 먹거리로 성장하는데 크게 기여해 굴의 안전한 유통과 해외수출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