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한국당 4·3 보궐선거 ‘총력전’ 돌입했다민주당·한국당 통영서 최고위원회의 개최
통영형 일자리 특위 및 선대위원장 구성

 바다의 땅 통영이 오는 4월 3일 국회의원 보궐선거 열기로 뜨겁다.

집권여당과 제1야당이 통영에서 최고위원회를 개최하고, 통영형 일자리 특별위원회와 경남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유권자 민심잡기 총력전에 돌입했다.

특히 이번 보궐선거가 내년 총선의 전초전 성격을 띠며 PK(부산·울산·경남) 민심을 미리 가늠해 볼 수 있는 선거로도 풀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타트를 먼저 끊은 쪽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다.

18일 통영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를 비롯 최고위원들은 도남동 신아sb폐조선소 부지 현장에서 최고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통영 방문을 두고 이해찬 대표는 “많은 분들이 일자리를 잃고 어려움을 겪고 있어 어떻게 하면 통영·고성에 활기를 찾을까 하는 것이 오늘 최고위의 가장 큰 목적”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특히 최고위 회의가 열린 자리에서 이해찬 당 대표는 통영형 일자리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양문석 후보와 통영 출신 전현희 국회의원을 선임, 임명장을 전달했다.

또한 4월 3일 종료 예정인 고용·산업위기 지역 기한 연장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일자리가 다시 들어서고, 나갔던 기술자들이 돌아올 때까지 고용·산업 위기지역 연장을 집권여당 대표로 책임을 지고 반드시 연장 시키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양문석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찾아 격려하고, 통영중앙시장을 방문, 민심 잡기에도 나섰다.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반격도 만만찮다. 특히 황교안 당 대표 체제 출범 이후 처음 치러지는 선거로 황 대표의 리더십과 추진력도 더불어 평가 받을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역시 18일 오후 정점식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최고위원 회의를 개최했다. 이후에는 충렬사 참배를 비롯 굴수협, 중앙시장을 차례대로 방문하며 유권자 표심을 잡는데 힘을 모았다.

황교안 대표는 “민주당의 ‘좌파선동정치’로는 통영·고성의 경제의 회복은 힘들다.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심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대체 이 정권이 얼마나 통영과 고성을 무시하면 깜(능력)도 안 되는 사람을 후보로 내세울 수 있겠냐, 통영·고성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정치선동 전문가가 아니라 능력 있는 진짜 일꾼이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윤영석(경남도당 위원장), 김한표(경남 거제시), 박대출(경남 진주시갑) 의원에게 경남선거대책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임명했다. 또 홍태용(전 대변인), 서종길(경남 김해시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나동연(전 양산시장)씨를 선대위 본부장으로 임명,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의 압승을 강력 주문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경리 정신 2019-03-27 11:24:57

    양문석이 이겨야 해금강의 맑은 정신이 깃든 고성 통영에 사람이 찾아와서 관광수입이 생겨 내수경제에 도움이 된다
    이번에 양문석이 패배하면 사람이 찾지 않은 여행지가 될것이다
    경북 고령 성주 선거 한번 잘못하니 참외가 안 팔리는 이유가 왜 인지를 통영 고성 분들은 알아야 한다
    다시 찾는 고성 통영이 될려면 무조건 양문석이 이겨야한다   삭제

    • 통영아재 2019-03-24 23:13:00

      나베 오바상이 백주대낮에 이완용처럼 나대면서 망언해도
      탄핵정부 총리가 일언반구 반성없이 설치고 다녀도
      매국 자유당 지지율이 뛰는 현상에 그져 아연할 뿐이다

      김구 선생이 비명에 가고 노무현이 몸을 던졌는지
      까막눈으로 살았던 내 눈이 이제사 밝아 온다

      망각에 익숙한 개돼지들은 던져주는 뼈다구만 먹고 살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