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패화석 비료 활용 선제적 순회 홍보전국 38개 시군 방문 홍보 활동

통영시가 굴패각을 이용한 패화석비료 홍보에 적극 나섰다.

통영시의 연간 굴 패각 발생량은 15만 여 톤 이나 정부지원 토양개량제 공급사업 물량 중 패화석 비료는 5만 여 톤에 불과하다.

이에 시는 패화석비료 생산업체의 처리능력이 충분함에도 정부지원 물량부족으로 미처리된 굴 패각으로 인한 풍광훼손 및 어민·비료업체 생산활동 위축을 타개하고자 지난 7~22일 밭작물 재배면적이 많은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일대 등 전국 38개 시군을 방문, 통영에서 생산되는 패화석 비료 활용을 적극 홍보했다.

패화석 비료는 매년 발생되는 어업부산물(굴패각)을 재활용하는 것으로, 자연(석회광산)에서 채굴 및 가공·생산하는 석회질비료에 비해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자원을 보존하므로 자연친화적이고 매년 생산되는 굴패각을 재활용하므로 재료 공급이 영구적이며 우수재활용 농자재로 인증됐다.

또 알칼리성분 함량이 40%이상이며, 농경지에 사용했을 때 산성토 양개량, 작물의 수량증대와 품질향상, 토양의 물리성과 미생물 개선효과가 있다.

패화석 비료는 유효규산 함량이 낮은 농경지 및 산성 토양에 공급해 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유지·보전해 친환경농업 실천 기반을 조성하게 되며 2020~2022년 패화석비료 공급 신청에 따라 오는 5월 1일까지 읍면동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

통영시 관계자는 “시는 앞으로도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해 패화석비료 공급물량 확대를 건의 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