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매수 시도? 말도 안 되는 억지다?”지역주간지 B사 보도에 관련 당자사 기사 전격 반박, "명백한 명예훼손, 법정다툼 불사"
정점식 후보 사무소 “해당 기사, 정점식 후보 선거사무소와는 아무런 관련 없는 기사”

4월 1일 지역주간지 B사에서 보도한 ‘정점식 후보 최측근, 신문기자 매수 시도 선관위 고발당해’ 기사와 관련 당사자 A씨가 ‘매수 시도는 말도 안된다. 이는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반박, 법정 다툼까지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지역주간지 B사는 1일 신문사 홈페이지에 ‘정점식 후보 최측근, 신문기자 매수 시도 선관위 고발당해’라는 제목의 기사를 배포,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모 유력인사가 지역신문기자를 매수하려다 선관위에 고발당했다”고 주장했다.

B사에 따르면 “유력인사가 해당 기자에게 금전을 건네며 우호적인 방향으로 기사를 작성해 달라는 취지의 청탁을 한 것 같다”며 “정당한 방법으로 선거에 이기는 대신 구시대적인 방식으로 언론을 압박하고, 여론을 호도하려는 것은 지역민주주의 발전을 가로막는 행위라고 생각, 고민을 거듭한 끝에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당사자 A씨가 전격 반박, “해당기자와 통영고 축구부후원회 사무국장과 고문의 자격으로 주기적인 만남을 가져왔다. 또한 지난 2월 명절 설 광고 협조 요구에 따른 광고비와 후원회 격려금 차원에서 전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기자에게 언론인으로서 공정한 기사작성을 언급한 것이지 다른 어떤 의도도 없었다”며 기자 매수 의혹에 대해 적극 부인했다.

특히 “해당기자와 만난 날은 3월 23일이다. 만약 문제가 있었던 것이라면 그 자리, 그 상황에서 바로 문제제기를 했어야한다. 하지만 10일 가까운 시간동안 가만히 있다가 지금에 와서 이런 액션을 취한다는 건 어떤 다른 의도가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A씨는 “이는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해당 기자와의 법정 다툼까지 생각하고 있다. 사실 확인을 통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 선거사무소는 해당 기사와 관련 보도자료를 즉시 배포, “4월 1일 배포된 지역주간지 B사의 기사는 정점식 후보의 선거사무소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기사임을 알려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주부 2019-04-03 12:04:24

    머리숙여 사과한다면서 남탓 남탓
    구구절절 변명만
    돈준거는 진실이니 변명은 집어치우소
    그럼 이시점에 돈주지말고 광고 달라할때 광고주셨어야죠
    누가봐도 돈준거는 팩트이니 변명마시길   삭제

    • ㅇㅇㅇ 2019-04-02 15:54:02

      해명 잘 하셨네요 응원합니다 짝짝짝

      좌파정부 아웃!   삭제

      • 통영시민 2019-04-02 15:53:28

        아따 좌빨놈들 시끄럽네 진짜..

        아니라고 지금 하는 말을 안듣기나? 삐딱해갖고..

        작년 통영시장 박순옥이 됐어야되는데.. 정점식,박순옥 화이팅!   삭제

        • 시정인 2019-04-02 13:08:46

          돈 준게 확실하고 본인도 점식이 기사 잘쓰달라고 돈을 줬다는데 뭔 다른 변명이 필요 없지!! 오로지 처벌 받겠다고만 해라!!!   삭제

          • 토착왜구 2019-04-02 04:51:00

            점시가 고만 막슬나라 이기 머하는 기고. 구녕이도 죄짓고 짤릿는데
            니는 하기도 전에 이기 머꼬 때리차라   삭제

            • 한산신문 이제 끝이다 2019-04-02 00:03:00

              정점식 최측근 오모씨가 한 말이 녹음됐는데 왠 개소리냐. 한산신문 완전 쓰레기네. 오모씨가 한산신문 지분 있다고 이렇게 편 들어주나.
              오모씨 "정점식이 내가 모시던 지청장이다. 나랑 특수관계다. 내가 좀 책임져줘야 하거든", "선거 얼마 안 남았지만 좀 도와주고, 이거(돈) 그 해라. 잡비로 써라"하고 50만원 기자에게 쥐어졌다고 선관위 고발까지 했는데 핑계도 참 허접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437&aid=0000206436   삭제

              • 통영아재 2019-04-01 22:16:35

                통영은 이순신 장군님의 삼도수군통제영이
                자리한 그 얼이 살아 숨쉬는 고장이다

                매국 한국당이 통영에 깃발 꽃으면 이순신
                장군님이 노하신다

                이순신 장군님의 호국충절의 정신은 상해
                임시정부와 같은 맥이 흐른다

                통영 시민들이여 부디 깨어나기 바란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