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 개인의 잘못입니다.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지역주간지 신문기자 매수 의혹 관련자 오세광씨, 입장발표 기자회견

“선거를 2일 앞둔 시점에 이러한 행위와 더불어 만남 당시의 상황을 녹취까지 했다는 것, 10여 일이 지난 이 시점에 선관위에 고발했다는 것은 또 다른 정치적인 저의를 갖고 있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가 없다”

4·3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3일 앞둔 시점에 지역 정가를 떠들썩하게 만든 ‘지역주간지 신문기자 매수’의혹과 관련한 당사자 오세광씨가 입장발표에 나섰다.

오세광씨는 2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개인의 잘못이다. 정점식 후보 선거사무소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못 박았다.

오씨는 “해당 기자와 저는 통영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축구부후원회 사무국장과 고문으로 평소에도 후원회 업무관계로 자주 만나 업무협의는 물론 식사도 함께 하는 등 친밀한 관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23일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과정에 10년 전부터 알고 지내던 정점식 후보가 출마하게 되어 나와 같은 이념과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맞아서 지지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던 중, 해당 지역주간지의 정점식 후보에 대한 기사들이 우호적이지 않은 것에 안타까움을 느껴 해당 기자에게 후보와 개인적인 관계를 이야기하고 편파적이지 않게 공정하게 기사를 보도할 것을 당부했다”고 경위를 밝혔다.

오씨는 “특히 지난 설 명절을 앞두고 해당 기자가 광고를 부탁하기도 해서, 이를 들어주지 못해 마음속에 부담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저의 명칭이 명시된 봉투에 광고비 성격으로 ‘이것은 내 개인이 주는 것이다’ 하면서 전달했다. 만약 불순한 의도가 있었다면 제 명칭이 적힌 봉투에 넣어 전달할 수 있었겠느냐”고 의혹을 일축했다.

더욱이 “하지만 당시 해당 기자는 전혀 아무런 거부의사 없이 봉투를 받아가서 지극히 개인적인 제 뜻이 잘 전달됐다고 생각했다. 또한 ‘매수’라고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의사가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해당 언론사의 기사의 내용대로 제가 정당한 방법이 아닌 구시대적인 방식으로 언론을 압박, 여론을 호도하며 지역민주주의의 발전을 막는 행위라고 생각했다면 봉투를 건넨 그 즉시 아니면 그 뒷날이라도 고발했어야 만이 그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오씨는 “그러나 선거를 2일 앞둔 시점에 이러한 행위와 더불어 만남 당시의 상황을 녹취까지 했다는 것, 10여 일이 지난 이 시점에 선관위에 고발했다는 것은 또 다른 정치적인 저의를 갖고 있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아울러 개인적인 일로 물의를 일으켜 시민분들께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개똥 2019-04-11 18:06:11

    뭐꼬!? 똥묻은 개가 나무라는기가???? 잘했으면 가만있지! 잘몬했는가배!!!!! 이젠 벌만 받으면 된다!!!   삭제

    • 개가 웃을일 2019-04-09 09:26:18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매는 것 아닌 줄 압니다만   삭제

      • 의로움이란 2019-04-06 12:29:28

        통영에도 암적인 일부세력이 선거 뒤를 어루만져 자기 권력으로 만드는 의롭지 못한 작태를 저지르는구나.. 힘없는 기자의 고변이 의롭도다..
        역사적인 인식부터 바로 잡아보는 노력들 부터 하는게 이치로울 지어다.   삭제

        • 초딩이가 2019-04-04 11:22:04

          돈의 출처는 지돈으로 그런일 할사람 누가있나   삭제

          • oldboymodel 2019-04-03 22:23:11

            스포츠 모임 고문이라면서
            정정당당하지 못하고 구차스런 변명을 늘어놓는다고
            처벌을 면할 거라 생각하나?
            선거기간에 뇌물줬으면서 선거기간에 고발하는 걸 나무라는 몰염치,
            얼마나 끙끙 앓았으면 부부싸움까지 하며 시간 보내 10일 지나서야 고발했겠나.
            광고비라면 광고가 난 게 어디있고 영수증은 어디 있나?
            기자는 나름 뇌물공여자를 선배랍시고 인간적 예우해서 말을 아끼는 모습인데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라듯 뇌물공여자가 고발자를 정치적 저의 운운 의심하는 걸 보니 이해타산적 인간관계란 뜻이므로 딴 곳에도 돈 뿌렸는지 수사 확대해야 한다   삭제

            • ㅎㅎㅎㅎㅎ 2019-04-02 22:56:00

              명백한 선거법위반 같은데   삭제

              • 통영남 2019-04-02 15:49:33

                뭔 꼬리자르기야? 맞는 말 하셨구만. 삐딱해갖고 몬신다 너거.

                정점식 화이팅. 누명 벗어던지십쇼   삭제

                • 시민 2019-04-02 13:06:15

                  뭐꼬? 꼬리 자르기가? 아님 변명하는기가? 점식후보를 위한 기사문제로 돈준건 확실하네! 이젠 더이상 변명하지마라!!! 오직 상응한 처벌을 받겠다고 하는기 정당하다!   삭제

                  • 통영시민 2019-04-02 12:17:27

                    남탓오집니다
                    결국 폭로한기자가 잘못이라는겁니까
                    팩트를 잘못 잡으신듯 합니다 돈준분이 잘못한거 아닌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