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썩고 병든 몸은 그대로 둔 채, 겉치장만 요란하게?”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통영항 강구안 오염정화사업 신속 추진 촉구
“통영항 강구안 유입 오염원 차단 대책 마련 후 친수시설 공사 시행”

“강구안을 정화하고 오염원 차단 대책을 마련한 뒤 친수시설 공사를 시행하라”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사업이 4월 본격 첫 삽을 뜬 가운데 ‘속은 썩어서 병들어 있는데, 겉치장만 요란하고 그럴싸하게 하는 격’이라는 지적과 함께 오염정화사업이 우선돼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진정한 친수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오염퇴적물을 걷어내고 오염원을 차단, 깨끗한 수질 확보가 먼저라는 입장이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영항 강구안 오염정화사업 신속 추진”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한산신문 2018년 6월 30일자 1면 ‘강구항 중금속 TBT 기준치 368배 검출 충격’>

특히 이날 스쿠버다이버를 통해 강구안 실시간 해저 상태를 실시간으로 상영, 해저 오염 심각성을 여실히 증명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지욱철 공동의장은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사업에 앞서 강구안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긴급 시행을 촉구한다. 오랜 세월 퇴적된 오염물을 제거하고 수질을 개선하고 나서야 통영항 강구안이 진정한 친수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현재 경남도는 도심 속 노후 항만을 재정비해 관광 경쟁력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목적의 ‘통영항 강구안 친수시설 정비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강구안 친수시설사업은 통영항 정체성 훼손을 우려하는 시민사회 여론 반발에 부딪혀 한때 중단됐으나, 9차례에 걸친 민관협의회 이후 일부 수정한 계획으로 공사 재개가 결정됐다.

이에 강구안 친수시설사업이 추진되는 가운데, 시급하게 통영항 강구안 오염정화작업 추진 필요성이 대두됐다.

지 의장은 “지난해 6월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실시설계 주민설명회’에서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의 요구에 따라 해양환경관리공단과 해양수산부가 지난 2016년 실시한 조사 내용이 공개됐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통영항 해저 퇴적물이 트라이뷰틸 주석, 구리, 비소 등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후 강구안 오염정화사업이 시급히 추진될 것으로 예상됐으며 주민들의 요구도 뒤따랐다. 하지만 갑자기 대두된 예산 문제로 중차대한 통영항 오염정화사업은 무산 위기에 처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지난해 연말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실시설계 최종보고회’에서도 통영항 강구안과 동호항 정화사업 필요성이 재차 확인, 실시설계상 사업비가 당초 산정한 60억의 두 배 이상인 127억원으로 설계되자 해양수산부에서는 사업 추진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지욱철 의장은 “이렇게 예산 산정 오류의 문제로 통영항 강구안 오염정화사업이 무산되고 앞으로 수년간 사업 선정이 불가능해진다면, ‘강구안 친수시설사업’ 착공과 완공 이후에는 향후 강구안 수질과 저질개선은 더욱 어려워진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수변에 데크 등 시설이 설치된 뒤에는 구조상의 문제로 향후 수질 및 저질의 근본적인 정화작업 진행이 이뤄지기 어려울뿐더러, 누적된 오염 문제를 데크 시설로 덮어버린다면 과연 친수시설사업의 당초 목적에 부합하는지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지욱철 의장은 “통영항 강구안이 진정한 친수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누구나 손발을 담글 수 있을 정도로 깨끗한 수질이 확보돼야 한다. 오염퇴적물을 걷어내고, 오염원을 차단하지 않고서는 과연 친수공간이라 할 수 없다. 수질과 저질 오염 문제는 내버려둔 채, 겉만 치장하는 친수시설사업이 된다면 통영을 찾는 전국 관광객들에게도 부끄러운 일이다. 수산업과 관광산업에 기반 한 통영 지역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라도 ‘진정한 친수시설사업’이 돼야한다”고 오염정화사업 추진을 강력 촉구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그러니까 2019-04-19 10:30:36

    그 더러운 퇴적물들... 누가 그렇게 한걸까요? 결국 거기 배 대는 어민들이 한거 아닙니까? 그래서 싹 없애고.. 친환경 부두로 만들자고 한거 아닙니까... 당장 눈 앞에 이득만 보고 그간 바다를 망쳐놓은 분들 양심에 가책들을 좀 가지시길.. (( 물론 어민들이 전부 그랬다는 이야기는 또 아님..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