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향인
“언제나 통영, 영원히 내 고향 통영이 최고랍니다”2019 재경통영향우회 정기총회 및 향우회장 이취임식
지난 17일 재경통영향우회 제18대 박동균 신임회장 취임

“몸은 멀리 있지만 마음은 늘 통영에 있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이자 정이 넘치는 통영이 고향이라 행복합니다”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서에도 남다른 고향 사랑으로 통영을 잊지 않고 늘 그리워하는 재경통영향우회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재경통영향우회(회장 박동균)는 지난 17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재경통영향우회 박동균 취임회장을 비롯, 신원식 이임회장, 이철성 명예회장, 윤우정 명예회장, 최효석 재경경남도민회장을 비롯한 향우회 인사들과 강석주 통영시장, 강혜원 통영시의장, 정점식 국회의원, 전현희 국회의원, 허도명 한산신문 대표이사 등 통영에서 찾아온 많은 내빈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번 정기총회는 재경통영향우회의 올해 첫 공식행사이자 향우회장 이취임식으로 그 의미가 더 특별했다.

완연한 봄 날씨로 따뜻했던 그날엔 행사장 곳곳은 웃음꽃으로 가득했다. 오랜만에 만난 재경통영향우회원들은 긴 시간 고향을 떠나있었음에도 익숙한 듯 통영 사투리로 그간 못했던 담소를 나눴고 유쾌하게 웃으며 즐거운 화합의 시간을 보냈다.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이번 정기총회는 윤우정 명예회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 연혁보고, 향우회장 이취임, 향우회기 전달, 감사패 전달, 장학금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재경통영향우회는 제17대 신원식 회장의 후임으로 박동균 전 부회장을 제18대 재경통영향우회장으로 선정, 참석한 모든 이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이어 재경통영향우회는 향토 음식점 ‘통영집’ 박성열 대표에게 그 간의 공로를 치하하는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 경남도가 운영하는 남명학사 기숙사에 소속해 통영의 인재로 거듭나고 있는 허윤회(통영여고), 박미현(충렬여고) 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신원식 이임회장은 “2년의 임기동안 특별히 뛰어난 행적을 써놓지 못한 것 같아 마음이 무겁지만 별다른 실수 없이 이끌어 온 것에 만족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재경통영향우회장을 맡으며 통영을 사랑하는 여러분들의 모습을 볼 때마다 감동적이었고 가슴이 뜨거웠다. 앞으로도 재경통영향우회원으로써 통영의 명예를 드높이는데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동균 취임회장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인 통영출신으로 여러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기신 여러분들 앞에서 재경통영향우회장을 맡게 돼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더불어 “가슴에 통영을 늘 담고 그동안 우리 향우회가 쌓아온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게 가진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겠다. 임기동안 잘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회원 여러분의 전폭적인 지지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각오를 밝혔다.

강석주 통영시장과 강혜원 의장도 축사를 통해 “통영은 지금 지역 경제 회복에 모든 집중을 다하고 있다. 정부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돼 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 재경통영향우인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성원과 변함없는 관심을 부탁드리며 애정 어린 질책을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마지막으로 재경통영향우회를 오랜 기간 이끌어온 이철성 명예회장은 “이번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서로 만나게 돼 너무나 기쁘다. 통영 사람은 전 세계 어디에 있다 해도 충무공 정신을 이어 받아 뛰어난 역량을 발휘한다. 이는 통영의 힘이다. 올해부터는 통영출신의 젊은 청년들이 많이 참여하는 젊은 재경통영향우회가 됐으면 한다”고 애정 어린 마음을 표했다.

박동균 제18대 재경통영향우회장 약력

-1952년 통영시 용남면 화산리 출생

-용남초등학교, 통영동중 졸업

-통영 수전 2년, 통영고등학교 26회 졸업

-건국대 행정학 학사, 석사

-동아대 경영학 박사

-호텔 롯데 기획실장(24년 재직)

-제주관광대학교 호텔 경영학과 교수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