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통영 바다 넘보지 말고 해상풍력발전사업에서 손 떼라!통영 어업인 단체 및 수협중앙회 등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반대 기자회견

“어업인을 무시한 채 강행되고 있는 해상풍력발전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통영 어업인들이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행동 투쟁에 나섰다.

앞서 통영시의회는 제1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욕지 해상풍력단지 발굴 및 설계사업을 위해 편성된 2억5천만원 추경예산을 통과시켰다. 이는 해당사업의 용역 예산 31억원(국비 23억5천만원, 지방비 5억원, 민자 2억5천만원) 중 지방비의 시 분담금 2억 5천만원이다.

당시 본회의장에는 통영 어업인들이 대거 참석, 반대 의사를 표명했지만 예산안은 당초 원안대로 의결돼 통영 어업인들이 강력 반발했다.

욕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3020 조기달성을 위한 해상풍력단지 개발 필요에 의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공모 사업에 ‘경남 통영 100MW이상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 및 해상풍력자원 평가기술 개발사업’이 선정, 2018년 6월부터 2020년 5월까지 2년간 용역 시행 중에 있다.

대표 발언자로 나선 통영어업피해대책위원회 박태곤 위원장은 “경남권을 해상풍력 시스템 생산 거점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 아래 1.9기가와트의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그 선두가 바로 ‘욕지도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이라 할 수 있다. 지난 3월 14일 욕지해상풍력발전주식회사라는 민간발전사업자가 산자부로부터 발전사업허가를 받았다. 욕지도 남쪽 해상에 점보제트여객기 2배 크기의 해상풍력발전기를 무려 64기나 설치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경남도는 어업인을 무시한 채 강행되고 있는 해상풍력발전 추진을 즉각 중단해라.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통영 앞바다에 주민이 원치 않는 해상풍력발전소를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해상풍력발전은 수산·해양환경적 측면 뿐 아니라 정책적·법제도적으로도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고 문제점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바다를 터전으로 살고 있는 수 많은 통영 어업인들의 의견은 어떤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처사다. 통영시의회는 어업인이 원치 않은 해상풍력 예산지원을 취소해, 통영바다를 살리고 통영의 수산업 백년대계를 지켜나갈 수 있도록 심사숙고 해야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발전사업자에게는 욕지 앞바다는 단지 돈벌이 하는 장소로 밖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 어업인들에게는 조상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이자 생업의 공간이다. 발전사업자는 어업인들과는 일언반구 논의도 하지 않고, 황금어장에 풍력발전소를 설치해 전기 장사를 하려고 한다. 통영 앞바다 넘보지 말고, 해상풍력발전사업에서 손을 떼기 바란다. 건설이 계속 추진된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동네사람 2019-04-22 19:53:44

    고기 씨를 말려라 이래가지고 살수가 없다
    개 똥도 모르는게 주민은 죽든지 말든지 시장도 그렇고 개판이다
    손쾌환 시의원 다음에보자   삭제

    • 토영사람 2019-04-22 18:02:47

      그렇게풍력발전원하면 욕지꼭대기..미륵산 꼭대기 에 설치해 사용하쇼..멀쩡한 바다 한가운데 말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