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천연기념물 팔색조 세자트라센터 유리창 충돌 폐사실효성 있는 조류 충돌방지 대책 및 망일봉 일대 생태조사 필요

멸종위기종으로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조류 팔색조가 지난 5일 오후 통영RCE세자트라센터 유리벽에 충돌해 폐사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세자트라센터 근무 직원들과 지속가능발전협의회, 통영환경운동연합에서는 먼저 사체를 수습하고 문화재청, 낙동강유역환경청, 국립공원공단 등 관계기관에 보고했습니다. 또한 다음날 6일에는 문화재청의 전문가가 직접 방문해 확인하도록 했습니다.

뒤늦은 감이 있으나 지속가능발전교육재단 세자트라센터에서는 건물 유리벽과 유리창에 조류 충돌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세자트라센터의 위치가 망일봉을 뒤로하고 있기 때문에라도 더욱 필요한 부분입니다.

또한 통영시에서도 관내 공공기관 및 공공시설 유리벽 및 유리창을 점검하고 조류 충돌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조류 충돌 사고 대책으로 건물 유리창과 유리벽에 맹금류(독수리, 매) 모양의 스티커를 붙이는 경우도 있으나, 실제로 조류 충돌 방지 실효성은 없다는 것이 정부와 민간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입니다.

아직 정부에서는 조류 충돌 저감 표준 지침이 마련되지는 않았으나, 창문 전체에 불투명 또는 반투명 필름을 붙이는 방법으로 조류 충돌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로 5cm 세로 10cm 크기의 스티커를 일정 간격으로 부착하거나, 창문에 아크릴 물감을 찍어도 됩니다. 창문 바깥에 방충망을 설치하거나 블라인드나 커튼을 쳐도 조류 충돌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통영시와 세자트라센터에서는 환경부 및 국립생태원에 문의하고 실효성 있는 조류 충돌 저감 대책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하기 바랍니다. 환경부에서는 현재 지자체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조류충돌저감 시범사업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조류충돌 대책뿐만 아니라, 망일봉 일대 생태조사가 시급하게 필요합니다.

망일봉 자락 세자트라센터에서 천연기념물 팔색조 충돌 폐사가 발생한 만큼, 망일봉 일대의 법정보호종을 비롯해 종합적인 동식물 생태조사를 추진하고 보호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지속가능발전교육을 추구하는 통영시 다운 모습이라 하겠습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통영사무국 (공동의장 지욱철)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