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통제영 12공방' 2019 지역문화대표브랜드 대상2일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발표
조선 통제영 문화 기반 12공방
문화부장관상, 특별사업비 5천만원
   
 

올해 첫 문화재야행 등을 펼친 통영시의 ‘통제영 12공방’ 프로그램이 2019 지역문화대표브랜드 대상에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일 '2019 지역문화대표브랜드' 대상에 경남 통영시 '통제영 12공방'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최우수상에는 전남 담양군 '해동문화예술촌', 우수상에는 강원 강릉시 '예맥아트센터'를 각각 선정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지역문화대표브랜드 선정 사업은 지역문화 발전모델을 발굴, 확산하기 위해 지역의 우수한 문화브랜드를 선정,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에 선정된 '통제영 12공방'은 조선시대 삼도수군통제영이 1604년 통영에 자리 잡으며 군수품 수급을 위해 전국의 공인을 불러들여 만든 공방에서 유래했다.

통영시는 1895년 폐영 이후 100여년 만에 복원된 '삼도수군통제영' 일원에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등 전통공예 장인들을 불러 모아 상설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통영무형문화축전', 통영 문화재 야행 행사 등을 진행했다.

문체부는 통제영 12공방에 대해 ▲집약된 전통문화 활성화를 통해 특화된 지역문화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한 노력 ▲‘통제영 12공방’이라는 역사적 전통의 발굴 및 복원 ▲전통공예 전승 및 창조적 디자인 개발을 통해 전통을 현대에 맞도록 새롭게 상품화하려는 노력 ▲유통망 재구축 등 다각적인 면에서 지역문화브랜드로서의 상품성과 발전 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선정사유를 밝혔다.

또 우수상에 선정된 담양군 '해동문화예술촌'은 원도심의 문 닫은 막걸리 주조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킴으로써 지역의 역사성을 잘 살린 문화적 관점의 도시재생 사례라는 평가를 받았다.

강릉시 '예맥아트센터'는 1995년에 폐교된 왕산초등하교 목계분교를 2009년에 리모델링해 조성했다. 문화예술교육 공간, 숙박 공간, 체험 공간, 휴게 공간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문화교육과 자연체험 학습을 진행한다.

문체부는 선정된 지역문화대표브랜드에 대해 장관상을 수여하고, 대상인 통영시 12공방에 특별 사업비를 5천만원을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지역문화대표브랜드 선정을 계기로 지역의 우수한 문화브랜드가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브랜드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