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통영고, 교과창의탐구 프로젝트 ‘따로 또 같이’ 스터디 투어교과 진로 연계 테마별 6가지 프로그램 창의 체험활동 구성

통영고등학교(교장 안진수)는 지난 10일과 12일 교내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과창의탐구 프로젝트 ‘따로 또 같이’ 스터디 투어를 진행했다.

‘따로 또 같이’ 스터디 투어는 통영시 일대를 도보로 투어를 하며 통영의 문화재 및 근대문화유산을 중심으로 ‘1910, 흑백여행’, ‘문학여행 in 통영’, ‘예술여행 in 통영’, ‘나라를 구한 통영 전쟁사’, ‘장인 집합소 12공방’, ‘RCE 체험학습’과 같이 테마별 6가지 프로그램을 선정, 진행됐다.

1학년 학생들은 선호하는 주제를 선택해 통영의 정체성과 지역 애국선열들의 이야기 및 지역 예술인들이 바라보는 통영에 대해 배워보았다.

‘1910, 흑백여행’ 에서는 통제영, 통영청년단, 진명학원 입구, 서피랑 등을 방문하며 일제 강점기 시절 항일 운동을 펼친 통영의 청년들 이야기를, ‘문학여행 in 통영’ 에서는 예향의 도시 통영에서 있었던 유치환, 박경리, 백석 등의 작가 이야기를, ‘예술여행 in 통영’ 에서는 예향의 도시 통영에서 있었던 전혁림, 김춘수, 윤이상 등의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또 ‘나라를 구한 통영 전쟁사’ 에서는 임진왜란과 6·25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원인을 알아보고, ‘장인 집합소 12공방’ 에서는 9종의 국가무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통영의 공예체험을, ‘RCE 체험학습’ 에서는 지속가능발전도시 통영에서 자원의 중요성을 배우는 체험을 할 수 있었다.

‘따로 또 같이’ 스터디 투어에서 ‘나라를 구한 통영 전쟁사’ 프로그램에 참여한 제성호 학생은 “교과 시간에 배웠던 임진왜란과 6·25전쟁 이야기를 통영으로 배경으로 들으니 실감이 났다. 가이드분의 구체적이고 생생한 설명으로 역사적 사명감과 누군가에게 내가 알고 있는 정보를 알려주는 직업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