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건강
충무초 김도민, 최고의 씨름왕 탄생6학년 김도민, 제16회 학산배 전국장사씨름대회 소장급 우승 차지
왼쪽이 제16회 학산배 전국장사씨름대회 소장급 우승 차지한 김도민 선수

충무초등학교(교장 구인회) 씨름부로 활동 중인 6학년 김도민 선수가 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소장급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5~16일 양일간 충북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16회 학산배 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김도민 선수가 초등부 개인전 소장급(-45kg) 우승 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국 50여 개 초등학교 선수들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는 소장급 64강에서 4강까지 연전연승, 결승에 진출한 김도민 선수는 결승전 역시 울산 양지초 박도원 선수를 2대 0으로 가볍게 제압,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지난 5월 전북 정읍에서 열린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소장급 경남대표로 참가해 8강에서 아쉽게 패한 아쉬움을 달랬다.

김도민 선수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만족하지 않고 커서 대한민국 최고의 씨름 선수가 되겠다. 저번 대회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도 너무 기쁘다. 무엇보다 열심히 지도해주신 이순근 감독님과 선생님들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충무초 구인회 교장은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훈련에 임해 좋은 결과를 거둔 김도민 학생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지도해주신 이순근 감독님께도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중점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를 통해 재능있는 씨름 꿈나무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우리나라 전통 스포츠의 명맥을 이어 나가겠다”고 격려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