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일제 잔재 ‘도지사’ 직위 명칭 변경 촉구 한다”김종부 통영행정발전연구소 대표, 도지사 명칭 변경 촉구 기자회견

김종부 통영행정발전연구소 대표(전 창원시 부시장)가 3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잔재 도지사 직위 명칭 변경’을 촉구했다.

김종부 대표는 “친일 청산 문제로 지금 나라 안은 두 조각, 세 조각이 나있다. 친일 잔재 청산으로 학교에는 친일 인사들이 작곡했다는 교가, 정원에 심어진 향나무 교목을 뽑아내고 심지어 애국가 까지 친일을 문제 삼고 있는 현실에서 일제 시대 작명된 ‘도지사’ 명칭도 당연히 교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일 합방 후 조선 통치를 위해 일본은 1910년 9월 30일 조선총독부 관제 칙령 제354호와 함께 전문 28조와 부칙으로 돼 있는 조선총독부 지방관 관제 제357호를 공포했다. 조선시대 사용했던 ‘도관찰사’를 처음에는 도장관으로 개칭, 이후 1919년 8월 19일 지방 관제 개정(칙령 제391호)으로 도장관을 ‘도지사’로 바꿔 사용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처럼 지금의 도지사 명칭이 최초로 쓰인 시기는 1919년이며, 그 당시와 지금 현재도 일본에서 사용하는 도지사 명칭을 그대로 가져다 사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도지사 명칭 역시 바로 일제 잔재”라고 강조했다.

김종부 대표는 “도지사는 광역지방자치 단체인 도의 행정사무를 총할하는 최고 책임자의 직명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지금의 도지사를 도백, 또는 관찰사라고 하던 때가 있다. 일제 잔재인 도지사 명칭을 이번 기회에 청산, 조선시대 선조들이 작명해 사용했고, 우리 정서에 맞는 ‘보고 살핀다’는 뜻의 관찰사로 개칭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