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어업인 무시한 채 강행 '해상풍력발전' 즉각 중단하라!”남해권역해상풍력대책위원회, 통영서 욕지도 해상풍력발전 반대 대규모 결의대회
지난달 30일 경남 어민 1천여 명 참석…해상풍력발전 사업 철회 주장 거리행진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바다를 평생의 삶의 터전으로 살아온 경남 어업인의 반대 목소리에 먼저 귀 기울이고, 해상풍력발전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통영 욕지도 해상에 추진하려는 대규모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남해안 어민들의 목소리가 날로 거세지고 있다.

남해권역해상풍력대책위원회(위원장 통영수협 김덕철 조합장)는 지난달 30일 통영 한산대첩광장에서 경남어민 생존권 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통영을 비롯 거제, 고성, 남해, 사천, 창원, 하동지역 어민 1천여 명이 함께했다.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아래 ‘생존권 사수’를 새긴 붉은색 머리띠를 두른 어민들은 ‘황금어장 통영바다 해상풍력 왠말이냐’라고 쓴 팻말과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쳤다.

남해권역해상풍력대책위원회 위원장인 통영수협 김덕철 조합장은 “어업인들에게 통영 앞바다는 어머니와 같은 존재다. 아름다운 섬들과 풍부한 수산자원 덕분에 자식을 키우고 생계를 이어왔으며, 대한민국 수산1번지 통영이라는 자부심을 가지며 살아왔다. 하지만 경상남도와 통영시, 개발업자들은 어업인의 문전옥답과도 같은 통영 앞바다를 해상풍력발전기로 뒤덮으려 하고 있다”고 소리 높였다.

그는 “어업인들의 반대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해상풍력발전 추진 계획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지금이라도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어업인의 반대 목소리에 귀를 기우려 해상풍력발전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통영통합해상풍력대책위원회 박태곤 위원장은 “통영 욕지 앞바다는 한류와 난류가 만나는 곳으로 황금어장이며, 멸치 등의 어종 서식지다. 발전기에서는 전자파, 자기장, 소음, 진동 등이 발생하는데 특히 소음이 260dB이다. 이는 어류가 청각이상을 일으킬 만한 소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우리 어업인들에게 해상풍력이 수산업과 상생 할 수 있다면서 해상풍력발전사업 추진을 강행하고 있다. 통영시의 자부심인 수산업은 자원 감소와 바다환경 변화로 많은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이에 더해 해상풍력발전소까지 통영 앞바다에 건설된다면 어업인들은 설 자리를 잃게 되며, 통영시가 자랑하는 수산업 역시 무너지고 말 것”이라고 성토했다.

해상풍력발전단지는 통영 욕지도 해상 풍력단지와 통영 소초풍력단지 등 2곳을 비롯 전국적으로 16개소가 계획 중이거나 추진 중이다.

경남에서 1호로 추진하려는 욕지도 해상풍력단지는 민간사업자인 욕지풍력이 통영 욕지도에서 서쪽으로 8.5㎞ 떨어진 해상에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해 2022년까지 100㎿ 이상 전력 생산단지 조성을 목표하고 있다.

이에 수협중앙회와 전국 20개 수협은 지난 4월 말 대책협의회를 열고 도내 9개 수협이 경남대책위를 구성, 바다 생존권 사수에 나서고 있다.

대책위는 “우리 경남 모든 어업인들은 통영 앞바다가 개발업자의 손에 놀아나는 것을 절대 용납 할 수 없다. 해상풍력발전사업자는 통영 앞바다를 더 이상 넘보지 말고 즉각 물러나갈 것을 요구한다. 어업인이 명령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는다면 전 경남 어업인이 대동단결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어민들은 “어민 삶의 터전 빼앗는 욕지해상풍력 발전소 건설을 철회하라”고 외치며 통영시청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박초여름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초여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갯바위 2019-10-07 13:26:01

    한려해상공원이라 육지땅도 개발제한을 하면서 어류의 산란장에 풍력발전을 설치한다고 광활한 자연훼손이 미래를 어둡게 하네요 . 실제 풍력이 설치된 동해에 가면 진동과 소음이 얼마나 환경을 파괴되는지 잘알수있습니다 즉각 철회를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