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토박이말 모바일로 배운다경남교육청,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 제작…내달 보급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이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을 만들어 보급한다.

토박이말은 우리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쓰던 참 우리말을 뜻한다. 사라져가는 토박이말을 보존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는 경남교육청이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을 만들어 10월 시범운영을 거쳐 11월달 초·중·고등학교와 도민들에게 보급할 예정이다.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은 토박이말에 대한 인식 개선과 사용 확대, 교육과정 연계 교육 등을 위해 제작됐다.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은 토박이말 찾아보기, 토박이말 질문하기, 오늘의 토박이말, 신규 토박이말 알림 메시지 받기 등의 사용자 메뉴로 구성했다.

또한 관리자가 사용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데이터 업로드 등을 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과 확장성을 더했다.

특히 토박이말을 검색했을 때 예시문과 함께 관련 토박이말을 함께 볼 수 있도록 구성, 토박이말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했다.

경남교육청은 올해 토박이말 이끎학교 1교와 연구회 운영학교 2개교에서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을 시범운영 중이다. 모바일 사전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한편 경남교육청은‘우리 얼을 담은 아름다운 토박이말, 경상남도교육청이 지키고 이어가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정해 점점 사라져가는 토박이말을 보존하고 상용어로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이끎학교와 연구회를 운영, 교육과정을 재구성해 토박이말교육 연구를 하고 있다. 내년에는 초등학교 교육과정의 경남교육청 지도중점에 포함, 안내할 예정이다.

또 초·중등교육과정과 연계한 토박이말교육을 연차적으로 확대하고, 도민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 ‘토박이말 지킴이 교육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운익 초등교육과장은 “말은 우리의 얼과 생각을 나타내는 중요한 도구이다. 토박이말이 점점 사라져가고 무분별한 신조어와 외국어 사용으로 말의 주체성이 약화되고 있는 이즈음에 토박이말 모바일 사전 제작은 토박이말 상용화와 보존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