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바다에서 생을 마치신 통영 어민들의 고귀한 넋을 기립니다”지난 15일 2019 통영 어업인 위령제 봉행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나 바다를 보고 자랐고, 바다를 생업으로 살다가 불의의 사고로 운명을 달리하신 어업인들의 고단했던 삶을 기억하며, 그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겠습니다”

통영어업인위령탑관리협의회(위원장 김덕철)는 지난 15일 산양읍 미남리 통영수산과학관 내 통영어업인 위령탑에서 2019년도 통영 어업인 위령제를 봉행했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 봉행된 위령제는 추도사와 헌작과 헌화, 불교행사(바라·승무·작법)로 진행됐다.

어느덧 9번째를 맞은 통영 어업인 위령제는 조업 중 불의의 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어업인들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과 애환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위령제에는 순직어업인 유가족 및 김덕철 통영수협조합장, 최판길 욕지수협조합장, 이중호 멸치권현망수협조합장, 최성도 멍게수하식수협조합장, 계현철 수협중앙회 경남본부장, 김대근 수협중앙회 통영어선안전조업국장, 정정현 경남해상산업노동조합 통영사무소장, 이기만 자율관리어업 통영시연합회장, 통영수협 임직원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아울러 강석주 통영시장, 강혜원 통영시의회 의장, 이해철 통영해양경찰서장, 정동영 도의원, 문성덕·전병일·정광호·이이옥 시의원, 김혁 통영관광개발공사 사장,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위원장, 강정관 자유한국당 사무국장, 허도명 한산신문 대표이사, 통영시 관계부서 공무원들도 참석, 추모했다.

통영어업인위령탑 관리협의회 위원장 김덕철 통영수협조합장은 추도사에서 “이곳은 우리 통영 어민들에게는 먼저가신 분들의 희생을 가슴으로 새기며 추모하고 참배하는 특별한 의미가 깊은 장소다. 또한 조업중 불의의 사고를 당해 우리 어업인들의 고귀한 넋을 기리고 유가족들의 슬픔과 애환을 위로하며 잊지 말자는 각오를 되새기는 곳”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먼 길을 떠나신 이분들은 누구보다 먼저 일어나 새벽을 열었던 부지런하신 어업인들이셨다. 가족을 사랑하셨고, 사명감으로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셨던 분들이셨다. 언젠가 다 떠나야 하는 인생인줄 알지만 어느날 갑자기 다가온 사고는 아무런 예정 없이 다가왔기에 유가족들은 더욱 허망하고 슬펐을 것”이라며 유가족을 위로했다.

그는 “우리들은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말고 가슴에 새겨야 한다. 먼저가신 어업인들이 개척해 놓은 바다를 더 잘 가꾸고 보전해 어업인들의 꿈과 희망을 실현하는 든든한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남아있는 어업인들이 해야 하는 일”이라며 “페어구, 스티로폼은 내가 먼저 수거하고, 욕지 앞바다에 풍력발전소를 저지해 청청한 바다의 본 모습을 지켜나가야 한다. 이렇게 하는 것이 바다에서 생을 마치신 통영 어업인들의 고귀한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오늘 봉행하는 통영 어업인 위령제는 조업 현장에서 희생된 순직어업인들의 넋을 기리고 추모하며, 고인들께서 남기신 고귀한 뜻을 바로 새겨 가져가는데 큰 의미가 있다. 우리 모두 순직 어업인들을 진심으로 추모하고, 그들이 남기신 도전정신과 불굴의 의지를 본받아 내 가족과 이웃, 나아가 전 세계인들로부터 사랑받는 좋은 수산물을 생산해 통영수산업을 더욱 발전시키는 데 온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강혜원 의장은 “우리는 오늘 거친 삶속에서도 희망을 잊지 않고 뱃노래를 부르던 굳건한 의지의 사람들, 그 영혼을 통영바다에 바친 거룩한 영면들을 기리고자 한다. 먼저가신 푸른 영혼의 그들이 바다에 길을 내고, 파도와 장렬히 싸워낸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날 수산업1번지 통영은 존재할 수 없었다. 그들이 남기고 간 고귀한 뜻은 여기 있는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순직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했다.

한편 통영 어업인 추모 사업은 바다에서 조업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통영 어업인들의 넋을 기리면서 유족을 위로하고 통영지역 수산인들의 자부심을 지키고자 마련, 통영수협을 비롯 관내 7개 수협은 통영어업인위령탑관리협의회를 구성해 매년 위령제를 진행해왔다.

통영 관내 수협들은 어업인 위령탑 건립을 통영시에 건의, 시비 4억1천만원을 투자해 통영출신 조각가 심문섭 교수에게 위령탑 제작을 의뢰하고 2010년 준공했다. 지난 2014년에는 기존 위령탑 옆에 순직어업인 52인의 위령비를 추가 설치, 위령탑 일원을 통영 어업인의 성지로 조성했다.

박초여름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초여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