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한산대첩일’ 국가기념일 지정, 통영시 적극 나서야통영미래행정연구소 김종부 대표 기자회견

통영미래행정연구소 김종부 대표(전 창원시 부시장)가 ‘한산대첩일’의 국가기념일 지정에 통영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김종부 대표는 21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산대첩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국민들이 함께 기념하고 임진왜란 당시 국난극복의 역사적 의미 재조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한산대첩은 1592년 8월 14일 한산도 앞 바다에서 조선수군이 일본 수군을 크게 무찌른 전투로 우리 수군이 바다의 주도권을 가지게 되면서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7년 전쟁을 승리로 이끈 원동력이 된 전투였지만 한산대첩일을 기억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은 소수에 불과 하다”고 국가기념일 지정 당위성을 밝혔다.

또한 “1970년대에는 한산대첩일에 반드시 경남도지사가 한산도 제승당을 방문해 충무공 이순신 장군 영정 앞에 참배하고 승전의 의미를 되새겨 왔다”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는 지난 1979년 10월 16일 부산과 18일 마산에서 일어났던 부마민주항쟁일이 51번째 국가기념일로 지정, 마산에서 대통령이 참석하는 제1회 기념식이 개최됐다. 이처럼 부마민주항쟁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기까지 부산광역시와 창원시 차원에서 치밀한 준비와 시민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단결해 오랫동안 노력한 결과의 산물”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부 대표는 “국가기념일 지정은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따라 정부가 행사를 주관하는 기념일을 말한다. 법률이 아닌 규정으로 돼 있어 통영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시민들의 뜻을 모아 추진한다면,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국가 기념일은 현충일, 6·25전쟁일, 무역의 날 등 51종이며 ‘한산대첩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후손들의 ‘한산가’를 소리 높여 불러 볼 그 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