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보수 텃밭 통영·고성 국회의원 선거 본격 레이스4.15총선 한국당 정점식 vs 민주당 양문석 리턴매치 가능성
민주당 선기화·홍영두 가세, 정의당 이홍, 무소속 서필언 거론
   
사진 순서-현역, 정당, 가나다순. 

4.15 총선 바람이 전국적으로 거센 가운데 통영·고성 국회의원 선거가 이제야 본격 레이스에 올랐다. 

지난 40년 동안 단 한 번도 진보 성향 정당이 깃발을 꽂지 못한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통영·고성지역은 지난해 보궐선거 탓에 선거 분위기가 타 지역보다 늦게 떠오르고 있다.

13명의 후보가 열띤 공방을 펼치고 있는 인근 거제지역과는 사뭇 대조적인 분위기이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이번 21대 총선에서도 1년 전 보궐선거처럼 한국당 정점식(54) 의원과 민주당 양문석(53) 방통위원의 리턴매치가 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현역 정점식 의원이 후보가 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지난 10일과 14일 통영과 고성에서 각각 의정보고회를 개최하고 사실상 총선 출정식을 치렀다.

정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당 원내부대표,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을 맡는 등 황교안 대표의 총애를 받고 있다.

특히 한국당 내에서는 조국 청문회에서 공안통 검사 출신의 이력을 십분 살려 역량을 과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양문석 전 지역위원장을 비롯 3명의 주자들이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양문석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보궐선거 낙선 이후 지역을 떠나지 않고 절치부심 칼을 갈아왔다.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을 맡아 지역현안을 위해 민주당 당적인 통영시장과 고성군수와 발을 맞춰 중앙당과 부처를 뛰어다니는 등 꾸준한 발품으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양 전 상임위원 역시 지난 11일 대대적인 출판 기념회를 열고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나섰다.

설 이후 출마 기자회견이 곧 예정돼 있다.

새 얼굴인 선기화(51) 전 김경수 도지사 통영선거대책본부장이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출사표를 던져 민주당 변수로 작용, 새바람이 불지 관심이 높다.

선 전 본부장은 통영시 태평동에서 태어나 통영초·통영동중·통영고를 거쳐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한 후 아주그룹 법무팀장, (주)쌍용 법무파트장을 지냈다.

특히 서울에서 생활하면서도 통영한산대첩제전위원회 집행위원(현)과 재경통영중고 동창회장(현)을 맡는 등 지역과 꾸준히 소통해왔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는 출마기자회견을 통해 "통영·고성 지역의 조선·수산 등 전통산업이 약화되고 21세기 신산업으로 재편 혁신되는 시대, 미래 대안산업 육성"을 강조하고 "민주당의 필승카드는 바로 자신"이라고 말했다.

지난 보궐선거에 도전한 바 있는 홍영두(57) 통영고성지속가능사회포럼 상임대표는 "지역경제를 구할 투수"라고 자부하며,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정의당에서는 지리산청소년수련원 본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홍(58) 통영고성지역위원장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무소속으로는 지난 보궐선거에 도전했던 서필언(65)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설 민심의 향배가 누구를 향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20-01-23 19:42:54

    이번에는 토영시민들 정신 차려야 된다! 과거 박정희와 서정기 사건을(?) 아시나요? 왜 토영이 홀대받고 처량신세로 가야 되는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