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통영, 관광거점도시 최종 탈락통영, 최종 후보까지 올랐다가 고배
부산 강릉 전주 목포 안동 5곳 선정
정부 5년간 도시별 최대 500억 투자
   

통영시가 지역 관광 혁신을 위한 관광거점도시 사업 대상지에서 최종 탈락했다.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은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에 집중되는 한계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에 새로운 관광거점을 육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제관광도시는 6개 광역시 중 부산광역시가, 지역관광거점도시는 8개 광역도가 추천한 기초 지자체 중 강원 강릉, 전북 전주, 전남 목포, 경북 안동 5곳이 선정됐다. 

1차 심사를 통과한 경남 통영과 여수, 충청권의 청주와 보령, 그리고 경북 경주는 지역관광거점도시의 최종 후보까지 올랐다가 고배를 마셨다.

문화관광체육부는 지난달 28일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 대상지 가운데 국제관광도시로 부산광역시 1곳을, 지역관광거점도시로 강원 강릉시, 전북 전주시, 전남 목포시, 경북 안동시 등 4곳을 선정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문광부는 이번 선정을 위해 관광·건축디자인·도시계획·교통·스마트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로 위원회를 구성, 지원 도시들의 발전 잠재력과 관광 기반의 우수성 등을 평가했다.

통영시의 경우 서류심사를 통과하고 프레젠테이션도 무난히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선정대상인 4위권 안에는 들지 못했다.

한 관계자는 "정부가 선정도시 숫자를 적게 계획, 통영은 물론 경주, 청주 등 경쟁력 있는 도시들이 대거 탈락했다. 일부 심사위원들은 관광도시를 추가로 선정하자고 문광부에 건의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방한 관광시장의 새로운 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받는다.

문광부는 우선 올해 국제관광도시에 43억원, 지역관광거점도시에 각 21억5천만원(총 86억원), 홍보 및 컨설팅에 30억원 등 국비 159억원을 투입한다.

향후 지원되는 구체적인 예산 규모와 세부 사업 내용은 도시별 계획을 바탕으로 확정하되, 도시별로 5년간 최대 500억원까지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외국인 관광객 수요를 반영해 도시 관광 전반에 대한 기본계획을 세우고, 도시 관광환경과 안내 체계를 정비하는 등 필수적인 사업부터 추진한다.

관광객 입출국 시 환승 편의 제고, 스마트 안내 체계 및 관광지 순환 교통체계 등을 구축해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숙박시설을 확충하고 면세점 즉시 환급과 같은 쇼핑 편의도 제공할 방침이다.

박양우 문광부 장관은 "관광거점도시들이 세계적인 관광지로 성장하고 방한 관광시장의 성장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예산뿐만 아니라 사업 전반에 걸친 자문, 홍보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영으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한심이 2020-02-04 11:05:05

    어부지리라는 단어가 자꾸 또오르는것은,,,,어쩔수가 없네.   삭제

    • 지나가다가 2020-02-02 11:27:32

      도시재생이던 뭐던 시간만보내고 발전구상 마인더가 없는 사람은 통영에 아무런 도움이 안된다 나라에서 주는 떡만 보지말고 ......   삭제

      • blog.naver.com/oldboymodel 2020-02-01 21:38:59

        거점도시라 했으니 주변 지역과 연결되는 중추역할을 해야 할 것이고
        통영은 독특한 관광상품을 개발해 부산에 오는 관광객이 통영까지 올 수 있도록 각종 장치를 문광부에 요구하고 불응 시 정권불신임하면 됨.
        문제는 집권당 시장인데도 개발 노력도 없이 행사시장에 머무른단 점.
        국정원 위장업체 소속 일루미나티 악마에게서 죽음직전까지 가며 온갖 고초를 당해오며
        오늘의 통영관광을 있게 한 장본인으로서
        이 사실을 아무리 고발해도 믿질 않으니
        세계 첫 관광상품아이디어가 몇 개 있지만 밝히기 싫음.
        늦겠지만 진정 배고파 봐야 문을 두드릴 것임   삭제

        • 아쉽 2020-02-01 10:26:05

          제가 보기에 지역안배도 고려된듯해요 ! 국제관광도시에서 인천과 부산이 경쟁했는데 부산이 되는 바람에.. 인근에 있는 통영이 손해를 본듯 ~ 만약 인천이 되었다면 통영도 가능성이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

          아쉽지만.. 신아조선 부지.. 잘 활용해서 멋진 관광도시 만들어 봅시다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