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남부내륙철도 '진주' 빼라…노선 갈등 2라운드창원시, 서부경남→ 중부경남으로 노선 변경 건의
통영·거제·고성 공동입장발표…원안대로 추진해야
진주 발끈, 경남도의회 특위 창원 규탄 성명대회
  • 김영화·신서용 기자
  • 승인 2020.02.03 08:50
  • 댓글 2
   
 
   
 

원안, 김천~성주~고령~합천~의령~진주~고성~통영~거제
창원 제안, 김천∼합천∼함안 군북∼고성∼통영∼거제


경남 거제~경북 김천을 잇는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172.38㎞) 노선 갈등이 2라운드에 접어들었다.

창원시가 서부경남쪽으로 치우친 노선을 중부경남을 지나는 노선으로 변경해 달라는 요구를 하면서 또다시 갈등이 촉발됐다.

창원시, 서부경남→중부경남으로 노선 변경 건의
경남·도의회 "국토균형 발전 취지 훼손, 당초대로"


지난해 말 창원시는 기존 서부 경남 쪽으로 치우친 남부내륙철도 노선 대신 중부 경남을 지나는 노선변경을 정부에 제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 창원시 관계자는 "남부내륙철도 노선과 정차역을 정하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에 의견을 내달라는 정부 요구에 따라 기존 서부 경남 쪽으로 치우친 노선 대신 중부 경남을 지나는 노선 변경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말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2017년 작성한 기초용역 보고서상 남부내륙철도 노선은 김천~성주~고령~합천~의령~진주~고성~통영~거제 등 9개 지역을 통과한다. 

이 구간은 진주를 통과해 서부 경남 쪽으로 치우쳐 구부러진 형태다. 반면 창원시는 대신 김천∼합천∼함안 군북∼고성∼통영∼거제 구간이 타당하다는 의견을 낸 상태다.

창원시는 중부 경남권인 함안 군북을 통과하는 쪽으로 노선이 직선화하면 열차 운행 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건설비 절감 등이 가능하다고 어필했다.

또 노선이 창원과 김해에 가까워지면 남부내륙철도 이용객도 더 늘어나는 등 수혜 폭이 커진다고 설명했다.

노선이 진주를 거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창원시는 최종 목적지가 다른 열차 두 대를 붙인 복합열차를 운행하면 해결이 가능하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안 군북은 진주∼창원(마산)을 연결하는 기존 경전선이 지난다. 복합열차를 운행하면 함안 군북에서 열차가 2개로 분리되면서 진주, 창원 양쪽으로 모두 갈 수 있다는 의미다. 창원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창원시 입장을 2월 중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창원시가 이런 건의를 한 것이 알려지자 진주시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진주시는 "이 사업의 취지 자체가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 면제를 해 줬고, 특히 서부 경남 지역이 너무 낙후됐고 철도 서비스가 제일 안 좋은 곳이 역시 서부경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부내륙철도 노선을 바꾸는 것은 사업 근본 취지를 훼손하는 것이고 국토균형 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대출(진주갑)·김재경(진주을) 국회의원은 최근 입장문 등을 통해 "남부내륙철도는 진주 등 낙후한 서부 경남 주민들의 오랜 꿈이다"며 "국토균형발전 취지를 살려 남부내륙철도 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경남도의회 남부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특별위원회도 지난달 29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창원시의 남부내륙고속철도 김천∼창원 노선 변경 건의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통영·거제·고성 행정협의회 공동 입장 발표 "원안대로"
3개 시군 공동 대응 합의, 국토부 장관 면담 추진


통영·거제·고성도 공동 입장 표명에 나섰다.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한목소리다. 

경남 3개 시·군 시장, 군수로 구성된 통영·거제·고성 행정협의회는 지난달 28일 통영의 한 식당에서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과 복선화 추진' 등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변광용 거제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등은  "남부내륙철도는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며 "국토부 장관과 면담을 추진하는 등 3개 시·군이 공동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남부내륙철도 노선 문제 등에 대해서는 3개 시군이 합의하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남부내륙철도 사업이 당초 정부안대로 조속한 시일 내 착수, 지역경제 회생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남부내륙철도는 25만 거제시민의 오랜 염원으로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서부경남KTX 사업의 본래 취지를 살리고 빠른 사회변화 수용과 안정적이고 원활한 교통 노선 확보를 위해 오히려 김천에서 진주까지의 복선화 사업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화·신서용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화·신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blog.naver.com/oldboymodel 2020-02-06 15:13:25

    창원에 노선 직선화란 발목잡기 명분을 준 게
    내가 애초에 주장했던 대로 기존 대전-통영 고속도로 처럼 대전-진주-통영으로 노선을 단순화하지 않았기 때문에 벌어진 것이다.
    고속철이란 말 그대로 최급속운행이 존재이유이므로
    역을 지자체마다 설치하는 건 저속철화,비용급증화로 낭비이고
    구간의 중추도시에만 역을 설치해 주변 지자체들은 이 역과 직결되는 무료 준고속도로를 신설하면 될 것임.
    또 교류는 대도시와 해야 규모의 경제에 의해 경제성이 확보돼 요금도 지속적으로 싸지므로 김천 대신 대전이 백 배 나음.
    무책임한 선동적 정치꾼들 탓에 조졌음   삭제

    • 사실 2020-02-03 17:31:06

      사실.. 고성 통영 거제 입장에서는 창원시가 제안한 노선이 더 나음 ! 시간도 절약되고 사업비도 절약되고 다만.. 진주를 어찌 배신하겠오 ~ 남부내륙철도 첫삽을 위해 그간 다 같이 노력 많이 했는데.. 원안대로 가는게 맞다 봅니다 ~ 창원은 생각이 예전부터 그러하였다면 이 사업의 시행을 위해 여러 도시들이 합심하여 노력할때 부터 거들었어야지 이제 와서 이러는건 다 된 밥에 숟가락만 올리는 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